모든 국정과제 정책 담당·결재자 실명 공개

국민이 실명제 직접 신청할 수도 있어

“외출 장병 잡아라” 지자체는 軍 마케팅 중

영화관람·숙박음식업 할인 속속

한국의 바다, 중국발 수은에 중독되고 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팀 퇴적물 시료 분석

[의정 포커스] “어머니 마음으로 구정 살림 챙길 것”

이연옥 은평구의회의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성의 세심함과 어머니의 따뜻한 마음, 때로는 강인함으로 구정 살림을 챙기겠습니다.”

이연옥 은평구의회의장

이연옥(더불어민주당) 제8대 은평구의회 의장은 지난달 24일 서울신문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의장은 은평구의회 개원 이래 최초 여성 의장이다. 은평구청장도 사상 처음으로 여성인 김미경 구청장이 맡게 되면서 집행부와 의회의 수장이 모두 여성이 됐다. 이 의장은 “영광과 설레는 마음 한편에 막중한 책임감도 느낀다”고 말했다. 이 의장은 2010년 6대 은평구의회에 입성해 의정활동을 시작한 후 7대, 8대 연속해서 주민들의 신임을 얻고, 3선의 힘으로 구의회 수장에 올랐다.

특히나 이번 8대 은평구의회는 19명의 구의원 중 14명이 초선이라 이 의장의 어깨가 무겁다. 이 의장은 “초선 의원들이 대거 진출해 젊은 의회가 돼서 활기가 생겼지만 한편으로는 염려스러운 부분도 있다”면서 “제가 초선 때를 돌이켜 보면 아무런 대비 없이 업무 보고를 받고 실전에 들어가니 답답함을 느꼈다. 초선 의원들이 하루빨리 적응할 수 있도록 공부하는 의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의원은 15명, 자유한국당 4명으로 민주당 의원이 대다수다. ‘구청장과 당이 같은 의원들이 대다수라 의회 본연의 임무인 감시·견제 능력이 떨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서 이 의장은 “당보다는 주민을 보고 일하겠다”고 했다. 이 의장은 “은평구의 발전과 구민의 복리 증진 목표는 집행부와 의회가 동일하기 때문에 필요한 일이면 정책에 힘을 실어줄 것”이라면서도 “같은 당이라는 이유로 맹목적 동의를 해서는 안 되고 집행부에 대한 견제와 감시라는 의회 본연의 기능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책상 앞에 앉아 있기보다는 의원들과 하는 현장방문을 늘리겠다고 밝혔다. 이 의장은 “지방의회 존재 이유는 구민이고, 구민이 계신 곳이 현장”이라면서 “구민의 목소리가 있는 곳을 찾아가서 구민의 말씀을 듣고 적극적으로 반영하는 것을 가장 중요한 의정 방향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은평구 최대 현안으로 떠오른 ‘광역자원순환센터’ 건립에 대해서도 주민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광역자원순환센터는 은평구와 마포구, 서대문구 등 3개 구의 재활용쓰레기를 선별하는 광역 폐기물처리시설로 주민의 반발에 부딪혀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의장은 “구민과 대화하고 설득을 통해 충분히 협의점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구민들이 언제라도 손쉽게 찾아와 어려움을 말할 수 있고, 함께 이야기하며 해결 방안도 찾을 수 있는 의회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09-05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죽어! 죽어” 조현아 부부싸움…폭행 상처 살

조현아(45)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이혼소송 중인 남편 박모(45)씨는 20일 KBS를 통해 조 전 부사장으로부터 폭행과 폭언을 당했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애국지사와 중랑주민을 잇다

류경기 구청장 망우묘지공원 답사

미세먼지 잡는 ‘에코보안관’ 떴다

환경 관심 많은 4050 주민 참여

마음껏 숨 쉬는 맑은 강남

청담역 지하에 ‘미세먼지 프리존’

100년전 그날의 외침 재현

3·1운동 기념 주민 100여명 행진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