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해요? 대국민 궁금증 특허청 검증단이 실연

10일 이열치열 첫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름철에 뜨거운 음식을 먹으면 진짜 시원해질까?”

특허청이 국민의 발명특허 인식제고를 위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콘텐츠를 활용한 ‘출동 특허청 검증단’을 운영한다. 특허청 페이스북 친구(폐친)들의 지적 호기심 해결을 위한 발명특허·과학·실험카메라 온라인 컨텐츠다.

국민들이 일상생활에서 느낀 궁금증과 호기심을 특허청 페이스북에 댓글로 올리면 검증단이 실연이나 실험을 거친 후 관련분야 심사관과 전문가 인터뷰를 통해 과학적 원리 등을 확인해 공개하는 방식이다.

지난 7월부터 접수한 검증요청 댓글 400여건 중 우선 10개를 선정했다. 롤러코스터를 탈 때 소리를 지르면 무서움이 줄어드는지, 눈을 감고 콜라와 사이다 구분 여부, 비오는 날 비를 덜 맞는 방법, 안약을 넣을 때 반드시 입을 벌려야 하는 이유 등이다.

검증요청은 누구나 제안할 수 있고 ‘실험카메라’ 형식으로 검증한 뒤 특허청 유튜브와 페이스북(Facebook) 등에 공개한다.

지난 3일 제작에 착수한 첫 회 ‘이열치열’에는 유명 유튜버 ‘수상한 녀석들’이 검증단으로 참여해 그 결과를 10일 발표할 예정이다.

수상한 녀석들은 실험카메라 영상을 올리는 유튜버로 구독자가 약 62만명, 편당 조회수가 약 100만건에 달한다.

이춘무 특허청 대변인은 “국민들이 일상생활에서 느끼는 궁금증을 실험카메라 형식으로 풀어내 발명·특허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높인다는 기획”이라며 “우선 10회 검증단을 운영한 뒤 추가 진행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동 특허청 검증단은 매주 금요일 오후 4시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에서 검증 결과를 공개한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혹시 김혜경씨세요?” 댓글 한줄로 의혹은 시

‘정의를 위하여(@08__hkkim)’ 트위터 계정에 ‘혜경궁 김씨’란 이름을 붙이며 처음 의혹을 제기한 건 네티즌이었다.2013년부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16세기 책쾌부터 e북까지…‘독서 천국’ 송파에 다 있다

‘책 박물관’ 방문한 박성수 구청장

“보육의 질, 아이 음식 보면 안다”

요리 심사위원된 이창우 구청장

동대문 21일 사랑의 김치 1350상자 담근다

10개 기관 자원봉사자 250여명 참여

무너진 옹벽 복구한 양천…주민과 함께 신속한 안전

민·관 협력으로 공사 완료…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도 현장 점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