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철 서울시의원, 전국 최초 외부회계감사공영제 추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가 최대주주(36.16%)인 대중교통카드 결제시스템 독점 사업자인 ㈜한국스마트카드의 회계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전국 최초로 서울시가 지정한 외부 감사인이 회계감사를 실시하는 ‘외부회계감사공영제’ 도입이 검토된다.

정진철 시의원(더불어민주당, 송파6)은 제283회 임시회 ㈜한국스마트카드 현안질의를 통해서 2003년 설립이래 지금까지 15년 연속 동일한 특정 회계법인이 회계감사를 수임하고 있는 문제점을 지적하고,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서울시가 지정하는 외부감사인에 의한 회계감사가 실시되어야 함을 요구하였고, 서울시와 ㈜한국스마트카드는 협의를 통해 실시하는 것을 검토하기로 하였다.

정 의원은 “그동안 일정 규모 이상의 주식회사의 경우는 외감법에 의해 철저히 외부감사가 진행되었던 것에 비해 공공기관의 경우 내부감사 절차가 오히려 소홀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외부회계감사공영제가 반드시 추진되어서 서울시가 출자한 독점기업에 대한 회계투명성이 개선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혜경씨는 수사 착수 직후 왜 폰을 교체했나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로 지목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씨가 경찰의 수사 착수 직후 휴대전화를 교체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16세기 책쾌부터 e북까지…‘독서 천국’ 송파에 다 있다

‘책 박물관’ 방문한 박성수 구청장

“보육의 질, 아이 음식 보면 안다”

요리 심사위원된 이창우 구청장

동대문 21일 사랑의 김치 1350상자 담근다

10개 기관 자원봉사자 250여명 참여

무너진 옹벽 복구한 양천…주민과 함께 신속한 안전

민·관 협력으로 공사 완료…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도 현장 점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