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가 블로그] 때아닌 ‘대국민 오디션’ 열풍 휩싸인 행안

이달만 ‘국민투표형 정책’ 4건…“참여국민 모집 어려움” 볼멘 소리도

의성 컬링장, 의성군민도 이용 못했다

김경두 전 연맹 회장대행 사유화…팀킴 “金 허락 없이 훈련도 못해”

“글로벌 자유무역 중심지로 육성…전북 재도약 기반 구축

[새만금 신재생에너지 메카로] 송하진 전북지사가 말하는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의 비전

지방공무원 복지포인트, 기초단체별 최고 4배까지 격차

광역시도 서울 최대, 강원 최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방공무원들에게 지급되는 복지포인트가 광역시도별 최대 1.9배, 기초단체별로 4배까지 격차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도 지자체별 지급 복지포인트’ 자료 분석에 따르면 각 광역시도 전체 소속공무원의 1인당 평균 지급액을 기준으로 지난해 가장 높은 수준의 복지포인트를 지급한 단체는 서울시다. 서울시 소속 공무원들은 지난해 1인당 평균 204만원의 복지포인트를 지급받았다. 그러나 강원도는 같은 기간 소속 공무원 1인당 평균 지급 포인트는 104만원으로, 서울시와 약 2배의 격차를 보였다.

기초단체는 더 큰 차이가 났다. 지난해 가장 높은 수준의 복지포인트를 지급한 기초단체는 서울 양천구로, 1인당 평균 252만원의 복지포인트가 지급되었다. 63만원으로 가장 낮은 수준의 복지포인트를 지급한 강원도 철원군 보다 4배 많은 금액이다. 복지포인트를 포함한 맞춤형복지제도는 지자체 자치사무로 조례·규칙 등에 근거해 자율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이재정 의원은 ‘지자체간 복지포인트의 격차가 심화되어 일부 지방공무원들의 상대적 박탈감 심화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지자체의 복지포인트 수준을 공시할 수 있도록 해 자율적인 통제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야한다”라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남성들이 여성 2명 폭행”…‘이수역 폭행사건

서울 동작구 이수역 인근 맥주집에서 남성들이 여성 2명을 폭행한 사건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수역 폭행사건’이라는 제목의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시 행사 접고 아낀 돈, 어르신께 드립니다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노인 공로수당 지급

무너진 옹벽 복구한 양천…주민과 함께 신속한 안전

민·관 협력으로 공사 완료…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도 현장 점검

빗물 저류조 설치한 관악…7년 연속 막아낸 풍수해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안전으뜸도시 명성 이어가겠다”

“구의회 1층에 문화복합공간… 열린 의회로”

김종곤 서울 성동구의회 의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