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만 따지다… ‘신기루’된 수도권 테마파크

투자금 모집 길 막혀 줄줄이 표류

중증질환 산정특례 병원서 신청

생활 밀접한 행정 개선과제 20건 선정

경북, 세계문화유산 ‘글로벌 브랜드’로 키운다

소수·도산서원 등 세계유산 등재 확실

지방공무원 복지포인트, 기초단체별 최고 4배까지 격차

광역시도 서울 최대, 강원 최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방공무원들에게 지급되는 복지포인트가 광역시도별 최대 1.9배, 기초단체별로 4배까지 격차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도 지자체별 지급 복지포인트’ 자료 분석에 따르면 각 광역시도 전체 소속공무원의 1인당 평균 지급액을 기준으로 지난해 가장 높은 수준의 복지포인트를 지급한 단체는 서울시다. 서울시 소속 공무원들은 지난해 1인당 평균 204만원의 복지포인트를 지급받았다. 그러나 강원도는 같은 기간 소속 공무원 1인당 평균 지급 포인트는 104만원으로, 서울시와 약 2배의 격차를 보였다.

기초단체는 더 큰 차이가 났다. 지난해 가장 높은 수준의 복지포인트를 지급한 기초단체는 서울 양천구로, 1인당 평균 252만원의 복지포인트가 지급되었다. 63만원으로 가장 낮은 수준의 복지포인트를 지급한 강원도 철원군 보다 4배 많은 금액이다. 복지포인트를 포함한 맞춤형복지제도는 지자체 자치사무로 조례·규칙 등에 근거해 자율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이재정 의원은 ‘지자체간 복지포인트의 격차가 심화되어 일부 지방공무원들의 상대적 박탈감 심화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지자체의 복지포인트 수준을 공시할 수 있도록 해 자율적인 통제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야한다”라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승산 낮아도 법정 간다…‘깡’세진 바람난 남편

홍상수 등 혼인 파탄 책임자 소송 증가 법원 유책주의 유지 속 일부 변화 조짐 간통죄 위헌처럼 판결 변화 기대 심리 결혼 생…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9급서 39년 만에 부이사관 승진

행정안전부 노경달 운영지원과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