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가 블로그] 때아닌 ‘대국민 오디션’ 열풍 휩싸인 행안

이달만 ‘국민투표형 정책’ 4건…“참여국민 모집 어려움” 볼멘 소리도

의성 컬링장, 의성군민도 이용 못했다

김경두 전 연맹 회장대행 사유화…팀킴 “金 허락 없이 훈련도 못해”

“글로벌 자유무역 중심지로 육성…전북 재도약 기반 구축

[새만금 신재생에너지 메카로] 송하진 전북지사가 말하는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의 비전

김부겸 “공직사회 갑질·비리 이제 그만”

이틀 연속 행안부 기강 잡기 질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비위사건 엄중 문책·대책 지시
간부·직원들에 ‘발본색원’ 경고 서한
김부겸 캐리커처

김부겸(얼굴) 행정안전부 장관이 이틀 연속 공직 기강이 무너진 직원들을 질타했다.

김 장관은 지난 10일 소속 기관장과 실·국장이 참석하는 긴급 전원회의를 열고 최근 비위 사건들에 대한 철저한 원인 규명과 수사 결과에 따른 엄중한 문책을 지시했다. 또 이런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개선책도 함께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최근 행안부 감사관의 ‘갑질 조사’ 의혹이 제기됐고, 각종 금품수수 의혹 등이 확대되면서 김 장관이 직원들의 기강 잡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전날 회의는 이례적으로 90분이 넘는 시간 동안 진행돼 김 장관이 현 상황을 심각하게 보고 있음을 드러냈다.

11일엔 ‘행정안전부 간부와 직원의 공직 기강 확립을 엄중히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서한을 보내 무너진 공직 기강에 대해 다시 한번 경고했다. 그는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참으로 부끄러울 따름”이라면서 “도려내야 할 부분이 있다면 뿌리부터 뽑아내 발본색원하겠다. 관련자는 강력한 문책으로 다시는 공직사회에 갑질과 부정부패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행안부 조사관이 경기 고양시 주무관을 감사하는 과정에서 감사 대상자를 차량에 감금하고 막말을 퍼붓는 등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행안부는 해당 조사관을 대기발령 조치하고 경찰에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또 행안부 산하 국가기록원 부산기록관에 근무하는 공무원이 비리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18-09-12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남성들이 여성 2명 폭행”…‘이수역 폭행사건

서울 동작구 이수역 인근 맥주집에서 남성들이 여성 2명을 폭행한 사건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수역 폭행사건’이라는 제목의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시 행사 접고 아낀 돈, 어르신께 드립니다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노인 공로수당 지급

무너진 옹벽 복구한 양천…주민과 함께 신속한 안전

민·관 협력으로 공사 완료…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도 현장 점검

빗물 저류조 설치한 관악…7년 연속 막아낸 풍수해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안전으뜸도시 명성 이어가겠다”

“구의회 1층에 문화복합공간… 열린 의회로”

김종곤 서울 성동구의회 의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