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 공무원 재취업 83% 승인… 공정했나

힘센 기재부·권익위 출신은 100% 통과

개통 앞둔 동백대교 “관리 일원화” 목청

10년 만에 완공… 연말 개통 예정

월 10만원 아동수당…서류 최대 132건 필요

100건 넘게 제출한 가정 전국에 5곳

농구장 4개 크기 LED 스크린…스타일 다른 강남 축제 열린다

28일부터 열흘간 강남페스티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구의 대표 축제인 ‘강남페스티벌’이 확 바뀐다. 축제 지역도 강남 일부에서 전역으로 확대되고, 프로그램도 대폭 확충됐다.

강남페스티벌 공식 블로그 캡처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11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오늘, 강남을 즐기다’는 슬로건 아래 제7회 ‘2018 강남페스티벌’을 개최한다”며 “강남이 명실상부한 서울의 1등 자치단체, 대한민국 1등 자치단체,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하게 하는 축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번 축제는 기존 개최지였던 영동대로 일대에서 벗어나 강남구 전역 43곳으로 넓혀졌다. ‘집 앞에서 즐기는 축제’라는 콘셉트에 맞게 도심 전체를 축제의 장으로 활용했다.

정 구청장은 “강남이라는 도시 전체가 하나의 극장이 될 것”이라며 “케이팝 활성화를 통해 관광 경쟁력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강남의 케이컬처를 육성하는 선순환을 통해 1000만 관광객을 달성하겠다”고 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11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설명회에서 ‘2018 강남페스티벌’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프로그램도 기존 5일간 5개 프로그램에서 10일간 42개 프로그램으로 진일보했다. 뉴웨이브컬처, 춤추는 거리예술, 맛있는 파티, 행복한 마켓, 특별프로그램 등 5개 분야 42개 프로그램이 강남 곳곳에서 열린다.

개막식은 28일 오후 7시 30분 코엑스 케이팝광장에서 ‘물과 빛 그리고 바람’이라는 주제로 타악, 소리, 춤, 케이팝, 미디어를 융합한 창작 퍼포먼스 등으로 꾸려진다.

박민희 강남페스티벌 총감독은 “물은 살기 좋은 삶의 터전, 빛은 화려한 강남 문화, 바람은 기분 좋은 새로운 품격 있는 변화를 상징한다”며 “개막식엔 강남의 역사, 현재의 화려한 강남 문화, 뉴디자인을 통한 강남의 변화를 담을 것”이라고 했다.

뉴웨이브컬처는 야외 영화 상영과 케이팝 콘서트가 백미다. 28~30일 ‘케이팝 광장 야외시네마’에선 농구장 4개 크기의 국내 최대 발광다이오드(LED) 스크린을 동원, 영화 ‘라라랜드’, ‘비긴 어게인’, ‘너의 이름은’을 상영한다. 다음달 2~3일과 5~6일엔 수서 SRT, 양재천 등 6곳에서 유럽 23개국의 수준 높은 단편영화를 감상할 수 있다. 다음달 6일 ‘영동대로 케이팝 콘서트’엔 워너원, EXO-CBX(첸백시), 레드벨벳, 선미, 다이나믹듀오 등 국내 최정상급 케이팝 스타들이 출연한다.

‘강남스퀘어 야시장’에선 28일부터 축제 기간 내내 ‘춤추는 거리예술’이 펼쳐진다. 다음달 1~5일 코엑스 동측 광장에선 ‘코엑스 푸드·맥주축제’가 열리고, 축제 기간 백화점·호텔·문화시설·음식점·병원 등 6개 분야 300여개 업체가 참여해 최대 65%까지 할인혜택을 제공하는 ‘강남그랜드세일’도 진행된다.

정 구청장은 “올해는 물리적으로 준비기간이 짧아 제가 추구하고자 하는 축제의 10~20%만 달성했다”며 “축제가 끝나면 곧바로 ‘2019년 강남페스티벌’을 준비, 내년엔 정말 강남다운 축제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8-09-1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숙 여사, 빌린 샤넬 입고 마크롱 여사 만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프랑스를 국빈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가 명품 브랜드 샤넬 재킷을 입고 15일(현지시각) 에마뉘엘 마크롱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