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해 발벗고 나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특별시의회 소속의원 7명(김정태, 김종무, 양민규, 임종국, 정진술, 홍성룡, 김호평)은 9월 12일 보이스피싱 및 은행사칭 불법 대출홍보를 근절하기 위해 서울남대문경찰서 및 한국시티은행과 함께 거리 캠페인을 펼쳤다.

이번 캠페인은 보이스피싱 폐해의 심각성을 알리고 이에 대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사전적 피해활동예방을 강화하기 위하여 민·관 합동으로 진행되었다.

참석의원을 대표한 인사말에서 김정태 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2)은 인사말에서 2018년 ‘8월말 현재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2,631억 원으로, 벌써 2017년 전체 피해액 2,431억원을 훌쩍 뛰어넘었다’며 ‘서울시의회 차원에서 보이스피싱 피해를 줄이기 위한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캠페인 참가자들은 서울광장에 집결하여 ‘수사기관 사칭하며 이체 요구하면 100%사기’, ‘사기 대출 광고 주의’ 등 피켓을 들고 서울시의회를 거쳐 동화면세점까지 행진하며 시민들에게 보이스피싱 범죄의 위험성을 홍보하고 경각심을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서울시의회 김종무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동2)은 ‘보이스피싱은 시민의 생활안전을 위협하는 중대범죄’라며 ‘대출 빙자형 보이스피싱 건수가 늘어나면서 피해액 또한 급증하는 상황인 만큼, 시민들을 범죄 피해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일 예정이며, 동료의원님들과 함께 시의회 차원에서의 대책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용석의 딴죽 “북한산 송이, 방사능 검사는 했

중고거래 사이트에 북한산 송이 재판매 글 올라왔다 삭제강용석 변호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송…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체육관에도 스마트 전광판…첨단기술 만난 영등포 행정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행정서비스 분야에 사물인터넷 도입·확대

경기 광주시장과 ‘맛있는 소통’

28일 시청 잔디광장서 ‘자연채 행복밥상 문화축제’… 식사·요리경연·공연 등 행사 풍성

강동 고교생 서울 첫 무상교복 입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 민선7기 공약 \'중고교 무상교복지원\' 방안, 구의회 의결

“전통시장 활성화, 동대문 발전 출발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한가위 상인들 소통…노후 환경 개선·청년몰 조성 등 ‘착착’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