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인 취업 훈련인원 年 2000명으로 늘린다

정부 ‘평생케어’ 종합대책 추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취업 훈련 인원 연간 2000명으로 확대
직무·취업 역량 훈련센터도 7→13곳
영유아 발달장애 정밀검사 지원 대상
소득 기준 하위 30%→내년 50%로
중노년기 검진·건강주치의制 강화
학교 추가 설립은 지역민 설득이 과제

발달장애인 작가의 작품 감상하는 文대통령
12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발달장애인 평생케어 종합대책 발표와 초청간담회’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무릎을 굽혀 빛된소리글로벌예술협회 소속 박혜신(오른쪽 두 번째·지적장애 3급) 작가의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김정숙(세 번째) 여사와 장하성(네 번째) 정책실장, 박 작가의 어머니 김명희(첫 번째)씨도 작품을 들여다보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발달장애인의 취업을 돕기 위해 맞춤형 훈련인원을 연간 2000명으로 늘리고, 2022년까지 이들의 직장 내 소통을 도와주는 ‘근로지원인’을 1만명까지 확대한다. 장애인전문·통합 어린이집은 60곳을 신설하고 통합유치원과 특수학교도 각각 16곳, 23곳을 추가로 짓는다.

보건복지부와 고용노동부, 교육부는 12일 청와대에서 열린 ‘발달장애인 평생케어 종합대책 발표회’에서 이런 내용의 전 생애 맞춤형 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3년 발달장애인법이 처음 만들어진 후 그것을 제대로 실천하는 종합적인 정책이 만들어지지 않았는데 오늘 비로소 발달장애인의 전 생애 주기에 맞춘 종합대책이 마련됐다”며 “발달장애인들도 차별받거나 배제되지 않고 비장애인들과 함께 생활하면서 더불어 행복할 수 있는 포용국가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종합대책에서 눈에 띄는 대목은 주로 자택이나 시설에 격리된 채 생활하는 발달장애인을 위한 취업 지원과 고용 연계를 강화하겠다는 점이다. 복지부는 우선 특수학교 자유학기제를 전면 시행해 재학 중 진로를 탐색할 수 있도록 하고, 장애학생의 직무·취업 역량 향상을 위해 ‘발달장애인 훈련센터’를 7곳에서 내년까지 13곳으로 확대한다.


청장년기의 발달장애인을 위해 이들의 특성에 맞는 직무를 발굴하고 맞춤 훈련인원을 연 2000명까지 늘릴 방침이다. 현장 중심의 ‘직업재활센터’도 5곳에서 20곳으로, 훈련에서 취업으로 바로 연계하는 고용사업 지원 인원도 2500명에서 5000명으로 확대한다. 아울러 직장 내 의사소통과 사업장 내외 이동을 돕는 근로지원인을 올해 1200명에서 2022년까지 1만명으로 크게 늘린다.

정부는 이를 통해 발달장애인 고용률(23%)을 일반 장애인(36%) 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전체 장애인 경제활동인구 중 임금노동자는 61.8% 수준인 데다, 이 중 59.4%는 비정규직으로 비장애 근로자(32.9%)에 비해 일자리 질이 나쁜 상황에서 발달장애인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를 어떻게 발굴할 것인지에 대한 방안은 뚜렷하게 제시하지 않았다.

또 영유아의 발달장애 정밀검사를 지원하는 소득기준을 현행 하위 30%에서 내년엔 하위 50%로 확대하고 점차 전체 영유아를 대상으로 확대한다. 과밀학급과 원거리 통학 문제를 풀기 위한 교육기관·시설 확대안도 담았다. 장애아전문·통합 어린이집은 2022년까지 60곳을 신설하고, 통합유치원은 1곳에서 17곳으로, 유치원 특수학급은 731개에서 1131개로 각각 늘린다. 특수학교는 174곳에서 197곳으로 늘리고, 특수학급은 1만 325개에서 1만 1575개로 확대한다. 중·고교 재학 중인 발달장애 학생에겐 하루 2시간의 돌봄서비스 바우처도 제공한다. 그러나 서울 강서특수학교 설립 사례에서 나타난 것처럼 지역 주민의 반발이 만만찮아 정부 계획대로 특수학교나 통합유치원의 추가 설립이 이뤄질지는 불투명하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8-09-13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JSA 귀순’ 북한병사 오청성씨가 바라본 한국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 오청성(25)씨가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북한 상황에 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16세기 책쾌부터 e북까지…‘독서 천국’ 송파에 다 있다

‘책 박물관’ 방문한 박성수 구청장

“보육의 질, 아이 음식 보면 안다”

요리 심사위원된 이창우 구청장

동대문 21일 사랑의 김치 1350상자 담근다

10개 기관 자원봉사자 250여명 참여

무너진 옹벽 복구한 양천…주민과 함께 신속한 안전

민·관 협력으로 공사 완료…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도 현장 점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