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보험료와 다르고 상세 보장은 빼놓고…

위기의 ‘보험다모아’ 서비스

처리시설비 50% 지원…폐비닐 대란 막는다

지자체·민간 재활용시설 적극 개선 기대

사업 좌초될까…경남 공무원들 ‘좌불안석’

민선시대 4번째 권한대행체제

신재생에너지 메카로 거듭난 새만금

전북도, 에너지 기업 2곳과 투자 계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구 내 생산시설·연구소 등 조성 추진

새만금지구가 신재생에너지 메카로 발돋움할 전망이다.

12일 전북도와 새만금개발청에 따르면 새만금 신재생에너지 클러스터에 대한 기업 입주와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레나인터내셔널과 ㈜네모이엔지는 최근 새만금에 신재생에너지 생산시설을 설립하는 투자협약을 맺었다. 레나인터내셔널은 올해부터 2020년까지 총사업비 555억원을 투자해 새만금 산업단지 2공구 7만 6000㎡에 태양광 모듈과 에너지 저장장치 생산 공장을 건립한다. 네모이엔지도 올해부터 2022년까지 새만금 산업단지 2공구 6만 6000㎡에 475억원을 들여 수상태양광 부유체와 에너지 저장장치 생산 공장을 건립할 계획이다. 이들 기업은 기존 사업 확장을 위해 투자처를 물색하다가 새만금지구의 미래 가능성을 높게 판단해 투자를 결정했다.

특히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정책을 선점하려는 국내외 기업과 연구소들이 새만금 신재생에너지 클러스터에 눈독을 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장쑤성 옌청시 경제기술개발구 궈위성 당서기 등 중국 정부와 기업 관계자들이 새만금에 투자 가능성을 타진하는 등 국제적인 관심이 커지고 있다. 전북도 역시 새만금지구에 신재생에너지 생산시설과 연구소, 인증센터 등을 집적화하는 융·복합단지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이철우 새만금개발청장은 “새만금이 신재생에너지 메카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국내외 기업 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국무조정실, 산업통상자원부, 전북도와도 협의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8-09-13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경찰 명운 걸린 ‘버닝썬’ 수사 첫발 ‘삐걱’

법원 “범죄 다툼 여지…구속 필요성 인정 어려워”경찰 “기각 사유 분석…구속 영장 재신청 검토”마약 투약 의혹을 받는 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지역산업 ‘러닝 팩토리’ 확대”

이석행 한국폴리텍대학 이사장

청년상인 키우는 서대문 골목식당

청년키움식당 찾은 문석진 구청장

‘시세종합징수 평가’ 3년 연속 1위

동작구, 장려금 1억 4200만원

“독립운동가 희생 기억할 것”

강남구 3·1절 100주년 기념행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