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문화 커뮤니티 공간으로… 구청 안 작은 집 ‘도봉구민청’

지상 3층 규모 공유공간 준공 눈앞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시·공연·세미나 등 언제든 가능
주민이 운영하는 마을활력소 확대도
“행정 업무만 보던 구청시대 끝내야”

서울시 도봉구청이 구민을 위한 공간으로 변신한다. 도봉구는 그동안 구청 안에 빈 공간이었던 곳을 활용해 주민 공유 공간인 ‘도봉구민청’을 조성한다.

이동진(왼쪽) 서울 도봉구청장이 지난 5일 도봉구청 내 도봉구민청 앞에서 담당자로부터 구민청 사업 진행 경과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지난 5일 건립 중인 도봉구민청을 방문해 보니 빨간색과 파란색 등 원색으로 꾸민 공간들이 준공을 앞두고 있었다.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까지 공간을 연결해 세미나실과 공연장 등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꾸몄다. 외관은 집 모양을 하고 있어 마치 구청 안에 ‘작은 집’처럼 보였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구청 안 ‘구민의 집’이라고 할 수 있다”면서 “구청이 단순히 행정 업무를 보는 곳이 아니라 앞으로는 주민들이 여러 가지 커뮤니티 활동 등을 하면서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곳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총사업비는 27억 6400만원으로 지하 1·2층, 지상 3층, 연면적 1811㎡ 규모다. 층별로 살펴보면 도봉구민청 지하 1층엔 열린 공간으로 작은 무대가 설치됐다. 상설전시, 공연 등 다양한 이벤트 프로그램을 진행할 수 있다. 지상 1층은 다양한 콘텐츠를 공유하는 공간으로 코워킹스페이스, 아동휴게실, 운영사무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지상 2층은 저렴한 대관료로 이용할 수 있는 다목적 소통공간으로 세미나실(8개), 휴게공간 등이 들어선다. 지상 3층은 구민이 직접 기획한 프로그램이 실행되는 공간이다. 기획실(4개)로 구성되며 폴딩도어 및 가변형 집기들로 꾸며질 예정이다. 구청사 3층의 옥상조경공간과 연결된다.

구는 이달까지 공간별 인테리어 공사와 세부운영계획을 수립하고 10~11월 두 달간 시범운영을 거쳐 12월 정식 개관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시범운영 기간에는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또 구청사 앞에 1300㎡ 규모의 잔디광장을 조성해 주민들이 쉴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도봉구는 앞으로 도봉구민청처럼 주민이 주체가 돼 자율적으로 운영하는 공간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주민 주도의 자율 공간인 ‘마을활력소’가 그런 예다. 이 구청장은 “그동안 공공 공간은 공적 인력을 투입하거나 위탁운영하는 식이었다”면서 “그러다 보니 공간 운영이 딱딱해지고, 운영에 따른 비용도 추가로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마을활력소도 주민에게 운영을 맡길 때 잘될 것인가 하는 불안감이 있었는데 주민에게 책임과 권한을 주니 자율적으로 운영이 잘되고 있다”면서 “주민 스스로 공간을 운영하는 방식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09-13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혹시 김혜경씨세요?” 댓글 한줄로 의혹은 시

‘정의를 위하여(@08__hkkim)’ 트위터 계정에 ‘혜경궁 김씨’란 이름을 붙이며 처음 의혹을 제기한 건 네티즌이었다.2013년부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16세기 책쾌부터 e북까지…‘독서 천국’ 송파에 다 있다

‘책 박물관’ 방문한 박성수 구청장

“보육의 질, 아이 음식 보면 안다”

요리 심사위원된 이창우 구청장

동대문 21일 사랑의 김치 1350상자 담근다

10개 기관 자원봉사자 250여명 참여

무너진 옹벽 복구한 양천…주민과 함께 신속한 안전

민·관 협력으로 공사 완료…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도 현장 점검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