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 숨은 땅 28억여원 찾아 재정 확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동구는 지적·공간정보 빅데이터를 활용해 숨은 국·공유재산 28억여원을 찾아 국가·지방자치단체 재정을 확충했다고 12일 밝혔다.

숨은 땅 찾기는 1910년 토지조사사업 때 지적공부 미등록지, 일제강점기 일본인 소유 토지 중 국유화 조치 미이행지를 전수조사해 국가 또는 지자체로 이전·환수하는 업무를 말한다. 구는 지역 내 총 2만 8000필지에 대해 최초 지적원도, 토지대장, 지적도, 이동결의서, 등기부 등 수십년 묵은 옛 지적 자료를 일일이 선별·대조하고, 미등록 필지에 대해 현장 조사와 지적 경계 등록을 위한 신규 등록 측량을 했다. 그 결과 숨은 땅 총 18필지(3268㎡), 공시지가 기준 28억여원에 상당하는 공공 용지를 찾아 국가 7필지(1792㎡), 서울시 2필지(405㎡), 성동구 9필지(1071㎡)로 등록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8-09-13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혹시 김혜경씨세요?” 댓글 한줄로 의혹은 시

‘정의를 위하여(@08__hkkim)’ 트위터 계정에 ‘혜경궁 김씨’란 이름을 붙이며 처음 의혹을 제기한 건 네티즌이었다.2013년부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16세기 책쾌부터 e북까지…‘독서 천국’ 송파에 다 있다

‘책 박물관’ 방문한 박성수 구청장

“보육의 질, 아이 음식 보면 안다”

요리 심사위원된 이창우 구청장

동대문 21일 사랑의 김치 1350상자 담근다

10개 기관 자원봉사자 250여명 참여

무너진 옹벽 복구한 양천…주민과 함께 신속한 안전

민·관 협력으로 공사 완료…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도 현장 점검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