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15일 孝 정신 살리는 ‘어르신의 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용산구가 사라져가는 효(孝) 정신을 되살리고 활기찬 노년 문화를 가꾸는 데 앞장선다. 오는 15일 용산가족공원 제2광장에서 열리는 ‘제4회 어르신의 날’ 행사에서다. 지역 내 노인들과 자원봉사자 등 1만여명이 참석하는 이번 행사는 국악인 박애리가 사회를 맡고 태진아, 진성 등 가수들이 공연을 펼치며 참석자들의 흥을 돋운다. 16개 동 주민센터 자원봉사자들은 설렁탕, 떡, 과일 등의 먹거리를 준비하는 등 정성을 더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과 진영 국회의원 등 11명이 어르신들을 모시고 세족식도 진행할 예정이라 눈길을 끈다. 행사장에서는 대사증후군 검진, 우울증 검사, 혈압·혈당 검사, 치아 검진, 침 시술 등도 받아 볼 수 있다. 성 구청장은 12일 “2015년부터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어르신의 날 행사를 이어 오고 있다”며 “이날 하루만큼은 어르신들이 모든 근심 걱정을 잊고 청명한 가을 하늘을 즐기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8-09-13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혹시 김혜경씨세요?” 댓글 한줄로 의혹은 시

‘정의를 위하여(@08__hkkim)’ 트위터 계정에 ‘혜경궁 김씨’란 이름을 붙이며 처음 의혹을 제기한 건 네티즌이었다.2013년부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16세기 책쾌부터 e북까지…‘독서 천국’ 송파에 다 있다

‘책 박물관’ 방문한 박성수 구청장

“보육의 질, 아이 음식 보면 안다”

요리 심사위원된 이창우 구청장

동대문 21일 사랑의 김치 1350상자 담근다

10개 기관 자원봉사자 250여명 참여

무너진 옹벽 복구한 양천…주민과 함께 신속한 안전

민·관 협력으로 공사 완료…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도 현장 점검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