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덕적 해이 논란에 “서울 그만 가”

관가 “세종 중심 근무 분위기 확산”…하위직 공무원·공공기관도 비상령

난, 농사꾼 드론…농업 적용 연구·보급 활발

이천·평택 농업기술센터 연구 결과…벼 재배 노동력 절반으로 절감 효과

골프장부터 전망대까지… 하수처리장 무한변신

용인 도심 한복판의 ‘수지레스피아’

불안했던 ‘1인 소방대’ 사라진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력 충원… 2022년까지 2만명 채용
업무개선 효과… 전남만 14곳 남아

소방공무원 충원이 확대되면서 전국에 남아 있던 ‘1인 소방대’가 사라진다. 현재 소방공무원 한 명만이 근무하는 1인 지역 소방대는 전남지역에 14개가 남아 있다.

소방청은 2022년까지 소방관 2만명을 충원할 예정이다. 올 상반기에만 4321명의 소방인력을 뽑았다. 선발 인원이 올 하반기 현장에 배치되면 그동안 사각지대로 있던 1인 지역대가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44.1%에 그치는 구급차 대원 3인 탑승률을 대폭 높여 사건·사고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전망이다.

현장에선 지난해 하반기에 충원된 인원 덕분에 업무 개선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전남에서 근무하는 이호익 구조팀장은 “구조대 팀당 4명으로 충원되면서 팀장으로서 현장 지휘를 할 때 불안감이 많이 해소됐다”면서 “구조대원 혼자 현장으로 보낼 때 걱정이 많이 됐는데 지금은 2인 1조로 투입되니 안심이 된다”고 말했다.

최수연 구급대원은 “기존 2인 구급대에서 3인 구급대로 인력이 충원되면서 환자들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가장 좋다”면서 “유자격자(응급구조사 1급 또는 간호사)의 비율이 늘어나 현장에서 구급대원들끼리의 역할 분담도 수월해져 보다 전문적으로 현장 활동에 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인력 충원과 함께 소방공무원 1명이 담당하는 인구수도 크게 줄어든다. 현재 소방공무원 1인당 담당인구는 1045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인 미국(911명)과 일본(779명)보다 많다.

2022년까지 2만명이 충원되면 소방공무원 1인당 담당인구는 878명으로 떨어져 이 국가들과 비슷한 수준이 된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18-09-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예비역조차 분노하게 만든 국방부 만화, 어떻길

‘군필 vs 미필’ 만화, 거센 비난 여론군필 우월성 강조…“현실과 괴리” 비판상해보험 가입 등 실질적 예우방안 필요지난 20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024년 이전 창동차량기지, 최첨단 의료단지로 키워보자”

박원순 시장, 최근 서울대병원 이전 제안…오승록 노원구청장·지역구 의원들 “환영”

고시원 전전 일용근로자 가족 구한 ‘마포하우징’

[현장 행정] 임대주택 입주식 참석 유동균 마포구청장

관악, 1억 5000만원 들여 전통시장 키운다

‘신시장 모델 육성 사업’ 통해 경쟁력 강화

노래하고…힐링 선물한 시장님

엄태준 이천시장 ‘직원 화합 콘서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