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⑩ 작은 단지도 아파트 관리

404호인데요, 혹시 관리비 내역 아시나요…저도 몰라요 소규모는 공개 의무 없대요

위치추적 신발·드론 배달… 생활밀착형 ‘스마트 마곡’

SH공사 마곡지구에 우리나라 선도할 ‘스마트시티’ 조성

자치구, 추석 맞이 독거노인·소년소녀 가장 보듬기 잇따라

사랑을 빚는 한가위…동작은 따뜻한 잔치·양천은 엄마 도시락

[현장 행정] 얼기설기 전선줄 사라지자… 상권 살아나는 광진

도시 미관 해치는 공중선 매설 확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서울 광진구의 대표적인 맛의 거리인 미가로 일대 하늘에는 공중선이 난립해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에 광진구는 총 55억여원을 투입해 해 2015년 공중선을 지하에 매설하는 작업을 완료했다. 어지럽게 얽혀 있던 전기선들이 사라지면서 도시 미관이 한층 업그레이드됐다는 평이다.

김선갑(가운데) 광진구청장이 지난 7일 양꼬치거리로 유명한 서울 광진구 자양4동을 찾아 불량 공중선을 점검하고 있다.
최해국 선임기자seaworld@seoul.co.kr

민선 7기 들어선 광진구는 이 같은 불량 공중선 정비 및 지중화 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지난 7일 양꼬치거리로 유명한 자양4동을 찾아 현장을 점검했다. 이곳은 공중선이 늘어져 있거나 여러 갈래로 복잡하게 얽혀 있었다. 구는 2022년 총 51억 6000만원(시비 12억 4000만원, 구비 14억 4000만원, 기타 한국전력공사·통신사 등 24억 8000만원)을 들여 양꼬치 거리 일대 공중선 지중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 구청장은 “공중선 정비는 도시 미관도 중요하지만 첫 번째는 안전 문제”라면서 “건물 3, 4층에 사다리차로 올라가려고 하면 어떤 때는 통신주가 창문 앞에 있는 경우 등이 있어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구 관계자는 “양꼬치거리는 광진구민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이 몰리는 곳인 만큼 지중화 작업이 완료되면 미관상으로도 보기가 좋아져 상권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진구는 내년에 중곡4동 신성시장 일대 등 공중선 지중화 작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김 구청장은 “강남은 공중선이 거의 지중화돼 있어 깨끗한 반면 강북은 공중선이 난립한 곳이 많다”면서 “지중화 작업은 예산이 많이 들어가는 사업이기 때문에 추진이 쉽지 않지만 시에 적극적으로 건의해서 성사시키도록 하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공중선 지중화 사업이 당장 어려운 곳은 어지러운 선들을 한데 묶는 등 공중선 정비를 하고 있다. 앞서 광진구는 2013년 화양동과 중곡1동을 시작으로 2016년까지 중곡 2~4동과 자양4동 일부 구간 등 총 8곳의 불량 공중선 정비 사업을 완료했다. 이 중 한 곳인 자양4동을 둘러본 김 구청장은 구 담당 관계자에게 “공중선을 정비했다고 하지만 아직 미흡한 점이 많이 보인다”면서 “주민들이 봤을 때 깨끗해졌다고 느낄 수 있을 정도로 대책을 추가로 마련해달라”고 지시했다.

올해 공중선 정비 사업은 지난 7월부터 시작된 구의1동과 자양 2동을 대상으로 내년 3월까지 진행된다. 전주와 통신주를 보강하고 끊기거나 늘어진 공중선을 정리·철거한다. 이후 2020년까지 자양 3동과 능동, 광장동과 구의3동의 불량 공중선 정비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09-14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케이블 채널 해외 촬영 중 신세경 숙소서 몰카

케이블 채널 올리브의 새 프로그램 해외 촬영 중 출연자인 배우 신세경과 걸그룹 에이핑크 윤보미의 숙소에서 ‘몰카’가 발견됐…

많이 본 뉴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