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 공무원 재취업 83% 승인… 공정했나

힘센 기재부·권익위 출신은 100% 통과

개통 앞둔 동백대교 “관리 일원화” 목청

10년 만에 완공… 연말 개통 예정

월 10만원 아동수당…서류 최대 132건 필요

100건 넘게 제출한 가정 전국에 5곳

2호선 지중화·구의역 개발 속도 낸다

도시계획 현실화 팔 걷어붙인 광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양 KT부지, 복합청사 등 첨단개발 추진
동부지검·지법 이전 후 공동화 대책 시급
성수·건대입구 등 4개역 지하화 강조
市·의회 상대 현장방문·개발 협조요청
김선갑(왼쪽) 서울 광진구청장이 지난 13일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들에게 광진구 도시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광진구 제공

광진구가 본격적인 도시계획 현실화에 옷소매를 걷어붙였다. 김선갑 구청장은 서울시의회와 서울시를 상대로 지하철 2호선 지하화와 KT 광진지사 부지 첨단업무 복합개발 등 핵심 도시개발계획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13일에는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위원들과 광진구 출신 시의원들을 초청, 현장방문을 통해 도시계획 추진 현황을 설명하기도 했다.

현재 구에서 가장 중요하게 추진하는 것은 구의역 일대 KT부지 첨단업무 복합개발 사업이다. 동부지방법원과 동부지방검찰청은 물론 바로 옆에 자리한 KT 부지를 포함해 7만 8147㎡에 이르는 자양1촉진지역에 17층 높이로 구청과 구의회를 포함한 복합청사 등 다양한 개발계획을 벌이고 있다. 여기에 더해 동서울터미널 현대화사업과 34층 높이 호텔·오피스텔 등도 진행 중이다. 김 구청장은 “2017년 3월 동부지법·지검이 송파 문정지구로 이전하면서 주변상권은 지역공동화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로 고통받고 있다”며 “따라서 빠른 사업 추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광진구를 대표하는 쉼터인 능동 어린이대공원 후문 주변 21만 9000㎡에 걸쳐 있는 최고고도지구를 해제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서울시 최고고도지구는 경관보호나 문화재, 공항이나 국회 등 시설보호를 위해 지정되지만, 평지공원 10곳 가운데 최고고도지구로 지정된 곳은 어린이대공원뿐이다. 반면 뚝섬 서울숲이나 여의도공원 등 나머지 9개 평지공원 주변에 대해선 일반상업지역, 제2·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관리하고 있다. 김 구청장은 “서울시와 시의회에 최고고도지구 해제 및 용도지역 조정 요청을 꾸준히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하철 2호선 지중화도 결코 빼놓을 수 없는 과제다. 현재 광진구 지역인 성수역, 건대입구역, 구의역, 강변역은 모두 지상으로 나 있다. 지하구간과 달리 육중한 철근 콘크리트로 도로를 갈라놓다 보니 원활한 도시계획을 세우기엔 숱한 어려움을 겪는 실정이다. 당장 건대 앞 스타시티 개발과 동서울터미널 현대화 사업 등 주요 사업이 선로 맞은편으로는 확산되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하는 등 지역 내 균형 발전에 난맥상을 드러내고 있다.

김 구청장은 “구민들에게 지역가치를 높이겠다고 약속했는데, 이는 결국 도시계획으로 귀결된다”면서 “우리 광진구는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서도 상업비율이 가장 낮다. 서울시와 서울시의회에 계속해서 이해와 협조를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각각 4㎢를 차지하는 중곡동과 자양동 일대 저층주거지역 역시 최근 연구용역을 맡기는 등 개발계획을 모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8-09-1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숙 여사, 빌린 샤넬 입고 마크롱 여사 만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프랑스를 국빈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가 명품 브랜드 샤넬 재킷을 입고 15일(현지시각) 에마뉘엘 마크롱 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종로 “건강산책 명소 걸어요”

20일 마로니에공원~낙산공원 걷기대회

구로 아홉 색깔 길놀이 퍼레이드

20일 구로중앙로 일대 청소년축제…억압·우정 등 탈 쓰고 행진

성동, 실종아동 찾는 ‘사이렌 문자’ 울린다

전국 첫 전자행정시스템 연계…미아 발생 때 긴급 알림서비스

“용산 청년 일자리 기금 100억”

성장현 구청장 ‘구민공감 현장소통’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