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부천 대장’ 광역교통망 확 늘린다

343만㎡에 2만 가구… 2021년 착공

115만명 취업해도…직업상담 만족도 “불만”

고용부 ‘취업성공패키지’ 10년 명암

경기도 놀러오면 ‘풍성한 혜택’ 있어요

지자체들 상권·관광 활성 아이디어 봇물

[의정 포커스] ‘우문현답’… “발로 뛰고 행동하는 의회 만들 것”

안종숙 서초구의회 의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문현답.’ 우리의 문제는 항상 현장에 답이 있는 만큼 발로 뛰고 행동하는 의회를 만들겠습니다.”

안종숙 서초구의회 의장

제8대 전반기 서울 서초구의회 의장으로 선출된 안종숙(54) 의장은 16일 이 같은 의미로 ‘우문현답’을 구의회 운영 철학으로 제시했다. 주민 생활 속을 파고드는 구의원인 만큼 행동하는 구의회가 돼 지역을 보다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겠다는 각오다.

이를 위해 의회에 태스크포스(TF)를 조직 중이다. 지역구별로 전문가와 함께 문제가 있는 현장을 찾아가 애로 사항을 청취하고 답을 내놓겠다는 것이다. 정기적인 자원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당장 이번 추석에는 의원들과 함께 전을 부쳐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하고 동시에 그들의 불편도 살필 계획이다.

이번 8대 구의원 15명 중 초선 의원이 10명으로 압도적인 만큼 공부하는 구의회도 구상 중이다. 구 과제 지원금액을 대폭 확대해 생산적인 정책이나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조례 발굴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안 의장은 “서초는 25개 가운데 녹지 비율이 1위인 만큼 의원들과 힘을 모아 자연을 최대한 살리고 가꿔 많은 휴식처를 만들겠다”면서 “낡았지만 예쁜 골목이 많은 곳은 도시재생으로 마을의 전통과 멋을 살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골목골목 버려진 휴지 한 장 없는 깨끗한 서초를 만드는 데에도 힘을 모으겠다”고 다짐했다.

구의회 운영 제1원칙으로는 대화와 소통을 강조했다. 그는 “독선적인 의회 운영 대신 신뢰를 바탕으로 구의원 한 분 한 분 의견을 존중하고, 대화를 통해 모두가 만족하는 방향으로 합의를 이끌어 내는 민주적인 의회 운영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안 의장은 1991년 제1대 서초구의회 개원 이래 30년 만에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출신이자 첫 여성 의장이다. 2010년 제6대 서초구의회 비례대표로 출발해 서초 라선거구(양재1, 2·내곡동)에서 지역구 의원으로 7대에 재선한 뒤 8대에는 강남권 기초의원 중 최고 득표율로 3선이 됐다. 서초구의원 총 15명 가운데 12명의 지지를 얻어 서초구의회 수장이 됐다. 7(민주당)대7(자유한국당)대1(바른미래당) 구도 속에서 여야를 막론하고 고른 지지를 받았다.

안 의장은 “긴 세월 특정 정당에 의한 집행부 및 구의회 권력 독점이 깨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구청과 구의회라는 두 바퀴가 잘 굴러가야 주민 행복을 싣고 갈 수 있는 만큼 여야는 물론 집행부와도 협력할 것은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8-09-17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정상통화 폭로한 강효상… MB정부 수석 따끔 질

“외교기밀 폭로, 국익 해치는 범죄… 국제 신뢰 잃어”이명박(MB) 정부에서 청와대 외교안보 수석을 지낸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직업병 사전예방시스템 구축”

김은아 산업안전보건硏 실장

노래하고…힐링 선물한 시장님

엄태준 이천시장 ‘직원 화합 콘서트’

해방촌 신흥시장, 젊은 감각 입는다

용산구청장 ‘청년 상인과 대화’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