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장 국민연금 보험료 체납액 7.2% 급증

2016년 통계 공개 이래 가장 큰 폭 증가

年 2000만명 찾는 ‘일산 한류명소’ 악취 시름

해법 제각각…사회적 합의 절실

8년째 운행 ‘세종 통근버스’ 논란

공무원 사회 “폐지해야” vs “시기상조”

귀향 못 하는 외국인을 위해… 영등포 23일 한중문화축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영등포구가 추석 연휴를 맞아 ‘2018 한중문화축제’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추석 연휴에 귀향하지 못하는 외국인 주민이 지역주민과 함께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다.

오는 23일 열리는 축제에서는 중국전통악기인 ‘고쟁’ 연주에 맞춰 중국동포 출신 서예가의 퍼포먼스, 중국동포의 중국민요와 민속전통 무용 공연, 한국 버스킹 공연팀인 ‘뮤럽’의 뮤지컬 공연 등을 즐길 수 있다. 공연장 주변에서는 중국문화 기획 사진전 ‘차이나 스토리’, 중국 소수민족 문화 소개, 중국 홍등 및 사자탈 전시전도 볼 수 있다. 25일 영등포공원 중앙무대 공연장에서는 중국동포 및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추석맞이 노래자랑’이 열린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명절의 넉넉함과 즐거움을 다 같이 즐길 수 있는 축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8-09-19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황교안, 제주 상인에게 “생쇼하고 앉았네” 듣

민생 탐방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취임 후 처음으로 제주를 방문했다. 황 대표는 “제주도라 하면 살기 좋은 곳이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서울 관악서 빛난 벤처의 미래

‘낙성벤처밸리 페스티벌’ 성료

발전기금 12조원 2040년까지 목표

정무영 울산과학기술원 총장

롯데장학재단 ‘사랑의 쌀’ 전달

서울 동대문구에 1000포 기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