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정부 부담금 미납이 더 큰 원인

건강보험 재정 작년 1778억 적자 논란

꼬이는 남북교류사업… 강원도가 푼다

협의회 구성·평화산단 개발 등 모색

‘한 정책 두 부처’… 업무 미루기 언제까지

음식물 쓰레기 건조분말 ‘협업 행정’ 말로만

광진구 ‘결핵관리 우수기관’에 뽑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광진구는 민간·공공협력(PPM) 국가결핵관리사업 평가대회에서 결핵역학조사 분야 ‘결핵관리 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고 19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결핵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국가라는 불명예를 벗기 위해 해마다 국가결핵관리사업 성과가 높은 시·도와 시·군·구를 대상으로 우수기관을 선정하고 있다. 광진구는 지난해 연말에 지역의 산부인과의원 신생아실 근무자가 결핵에 걸린 걸 발견했을 때 신속하게 대응했던 게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결핵은 해마다 사망자가 2000~3000명 발생하는 질환”이라면서 “결핵 관리에 더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8-09-20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희진 부모살해 공범 조선족…칭다오로 출국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씨의 부모 살해 사건에 가담한 피의자 3명이 범행 직후 중국 칭다오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독립운동가 희생 기억할 것”

강남구 3·1절 100주년 기념행사

“어르신들 인생을 그려 드립니다”

서대문구 ‘행복 타임머신 사업’

유관순 열사 조카, 유공자 명패

동대문구, 1457명에게 명패 제공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