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폭력 피해 주민등록 열람제한 급증

폭력행위자 주민등록 교부 제한요청 4년 만에 3배

“4년간 일자리 10만개… 떠난 사람 돌아오게”

‘지방 소멸 타파’ 두 팔 걷은 이철우 경북도지사

조명래 ‘4대강 청문회’ 파고 넘을까

23일 환경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관가 블로그] 잘못된 보도자료 내고 망신당하자 공무원에 화풀이한 의원 보좌관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행정안전부를 비롯한 몇몇 부처가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 보좌관들의 ‘갑질’로 떨고 있습니다. 홍 의원이 배포한 보도자료의 일부 내용이 잘못돼 망신을 당하자 애꿎은 공무원들에게 화풀이를 했다는 의혹 때문입니다.

20일 행안부에 따르면 홍 의원은 지난 18일 정부부처 홍보대사 예산 자료를 받아 공개했습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해 가수 설현에게 TV·라디오·포스터 광고모델 명목으로 1억 4300만원을 썼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지난해 1월 정부 부처와 공공기관 연예인 홍보대사를 무보수 명예직으로 위촉하고 필요할 때만 실비를 제공하는 내용의 예산 운용 지침을 각 부처에 통보했는데, 지침을 정한 기재부도 지난해와 올해 홍보대사들에게 6600만원을 지급했습니다.

●홍문표 의원 측 실수로 지출예산 ‘뻥튀기’

홍문표 의원 측이 낸 연예인 홍보대사 관련 보도자료.

늘 혈세 낭비 논란이 불거지는 정부 홍보대사 위촉 관행을 살펴보자는 홍 의원의 취지는 좋았습니다. 해당 부처들은 “홍보대사에게 지급된 돈은 실비”라고 해명하고 싶었지만 해당 자료의 의도가 좋았고 감히 국회의원에게 이런 사소한 문제로 반박하는 게 쉽지 않아 눈치만 보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문제가 생겼습니다. 홍 의원실은 보도자료에서 올해 행안부가 가수 윤아와 엑소-첸백시에게 1억 5000만원을 활동비로 지급했다고 밝혔는데, 실제로 이들에게 지급된 돈은 10분의1인 1500만원이었습니다. 홍 의원실 측에서 실수로 ‘0’ 하나를 더 붙여 발표한 것인데요. 애초 숫자만 정확했다면 행안부도 다른 부처들처럼 별다른 반응 없이 입을 닫았을 것입니다. 하지만 홍의원 측에 제시한 금액이 너무 커 오해의 소지가 생길 수 있다고 판단해 의원실에 수치 오류 사실을 통보하고 설명자료를 통해 “(우리가 제공한) 1500만원은 실비”라고 해명했습니다.

●행안부 과장 해명하려하자 ‘철회’ 압박
행정안전부가 홍 의원 측에 1억 5000만원 수치 오류를 통보한 뒤 작성해 배포한 설명자료. 현재는 행안부 홈페이지에서 삭제돼 있다.

그러자 홍 의원 보좌관들의 압박이 시작됐습니다. 다음날 이들은 행안부 담당과장에게 전화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설명자료를 당장 철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담당과장이 이를 거부하자 “그렇다면 윤아하고 첸백시에게 쓴 1500만원이 정말로 실비가 맞는지 따져 볼 테니까 관련 내역을 전부 가져오라”며 세종에 있던 과장을 여의도로 불러 들였습니다. 완벽해야 할 ‘어르신의 따끔한 지적’에 정부부처가 ‘토를 달았다’는 이유에서겠죠. 결국 행안부는 이례적으로 홈페이지에서 해당 설명자료를 삭제했습니다. 이들은 또 행안부 설명자료를 기사화한 일부 기자에게도 “즉시 기사를 내려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이 소문이 돌자 다른 부처들은 아예 홍 의원 보도자료에 해명할 생각 자체를 접었습니다.

이에 대해 홍 의원 측은 “이번 보도자료에 수치 오류 등 문제가 있었던 부분은 전적으로 우리 책임이지만 그렇다고 이것 때문에 행안부에 갑질을 행사한 적은 없다”면서 “담당 과장과도 시종일관 정중하고 예의바르게 대화를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행안부가 1500만원을 실비라고 주장하지만 행정부를 견제해야 할 야당 입장에서는 이 말이 사실인지 정확히 검증할 필요가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 공무원은 “국회의원 갑질보다 한수 위라는 보좌관 갑질의 진수를 보여 줬다”고 혀를 내둘렀습니다. 조만간 ‘보좌관 갑질 신고센터’도 만들어야 하는 것 아닌가 모르겠습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8-09-21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1조8천억대 미국 복권, 한국서 당첨되면 당첨금

미국의 숫자 맞추기 복권 메가밀리언 추첨에서 또다시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로써 당첨금이 미국 복권 사상 최고액인 16억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사람중심 디자인 혁신

조은희 구청장 “디테일이 패러다임 바꿔”

“소통하는 체어맨 될 것”

김창규 동대문구의회 의장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과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