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국정과제 정책 담당·결재자 실명 공개

국민이 실명제 직접 신청할 수도 있어

“외출 장병 잡아라” 지자체는 軍 마케팅 중

영화관람·숙박음식업 할인 속속

한국의 바다, 중국발 수은에 중독되고 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팀 퇴적물 시료 분석

[의정 포커스] “반대를 위한 반대 NO… 당적 초월하겠다”

김정재 용산구의회 의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용산 발전을 위한 일이라면 소속 정당을 초월해 집행부와 머리를 맞대겠습니다.”

김정재 용산구의회 의장

김정재(자유한국당) 제8대 용산구의회 의장은 지난 12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구의회나 집행부는 모두 구민이 있기에 존재한다. 의장이 구청장과 다른 당적이라 해서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할 생각은 추호도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의장은 “오로지 구민의 행복과 용산구의 발전만을 생각하면서 견제와 협치를 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이지만 당을 초월해서 협력할 것은 협력하겠다는 얘기다.

김 의장은 서울시 25개 자치구의회 가운데 유일하게 한국당 당적을 가진 의장이기도 하다. 김 의장은 책임감을 무겁게 느낀다”면서 “한국당이 잘못한 게 많기에 국민 사랑을 받지 못하고 있다. 국민 마음을 돌릴 수 있게 열심히 뛰고 성실하게 의정 활동에 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용산구의회는 한국당 의원 6명, 민주당 의원 6명, 정의당 의원 1명으로 구성돼 절묘하게 균형을 이뤘다.

용산구는 특히 용산국가공원 조성뿐만 아니라 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 등 국가적 사업이 산적하다. 김 의장은 “지난 제7대 용산구의회에서는 ‘온전한 용산공원 만들기 특별추진위원회’를 구성해 현장방문, 토론회 개최 등 활발한 활동을 했다”면서 “제8대 용산구의회에서도 용산구민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또 최근 ‘용산공원에 임대주택을 건설해 주택 부족 문제를 해결하자’는 주장이 나오는 데 대해 김 의장은 “철도 지하화 등을 통한 공간 확보 등 다른 방편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반대 의견을 표했다. 서울시가 최근 용산 마스터플랜 발표를 보류한 데 대해서는 계획대로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장은 “집값이 너무 치솟으니 개발을 당분간 묶어 놓은 게 낫다고 판단한 것 같다”면서 “그러나 오히려 재개발 지역을 확대해서 공급을 늘려야 집값이 안정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용산구의 80%가 개발이 필요한 곳”이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또 구민 복지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집행부와 상의해 장애인을 비롯한 어린이, 어르신 등을 위한 복지 시설 및 프로그램을 늘리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10-0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죽어! 죽어” 조현아 부부싸움…폭행 상처 살

조현아(45)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이혼소송 중인 남편 박모(45)씨는 20일 KBS를 통해 조 전 부사장으로부터 폭행과 폭언을 당했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애국지사와 중랑주민을 잇다

류경기 구청장 망우묘지공원 답사

미세먼지 잡는 ‘에코보안관’ 떴다

환경 관심 많은 4050 주민 참여

마음껏 숨 쉬는 맑은 강남

청담역 지하에 ‘미세먼지 프리존’

100년전 그날의 외침 재현

3·1운동 기념 주민 100여명 행진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