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정부 부담금 미납이 더 큰 원인

건강보험 재정 작년 1778억 적자 논란

꼬이는 남북교류사업… 강원도가 푼다

협의회 구성·평화산단 개발 등 모색

‘한 정책 두 부처’… 업무 미루기 언제까지

음식물 쓰레기 건조분말 ‘협업 행정’ 말로만

제2의 숭례문 화재 막는다

소방청, 박물관·미술관 50곳 특별점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라질 국립박물관 참사 계기 한 달간

소방청이 한 달간 전국 박물관과 미술관 50곳을 선정해 화재안전특별점검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특별점검은 소방청과 미술관·박물관 담당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가 합동으로 실시한다. 지난달 2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발생한 국립박물관 화재와 같은 참사를 사전에 막자는 취지다. 당시 화재에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오래된 여성유골이 불타는 등 유물 2000만점이 소실됐다. 한국에서도 2008년 2월 국보1호인 숭례문이 화재로 소실되고 2014년 11월에는 종로구 우정총국에서 가스성분 소화기가 방출돼 11명이 다치는 등 문화재 관련 시설 안전 사고가 발생했다.

이번 특별점검 대상은 전국에 위치한 주요 미술관·박물관이다.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민속박물관, 국립공주박물관, 국립경주박물관은 소방청이 직접 화재점검에 나선다. 그 외에 세종 조세박물관 등 46곳은 자체적으로 안전 상태를 점검한 뒤 소방청에 자료를 제출한다. 소방청은 현장 인력 부족으로 인해 전수조사가 아닌 표본조사에 임하게 됐다고 밝혔다.

현재 미술관과 박물관 안전점검은 공공기관 소방안전관리에 관한 규정에 따라 지정된 안전관리자가 자체적으로 소방시설과 전기·가스를 점검하는 형태로 진행하고 있다. 소방청은 자체적으로 화재안전점검을 하고 있는 기관들을 비정기적으로 특별점검할 예정이다. 소방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안전 점검이 특별히 필요한 기관에 따라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분야별 긴급점검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18-10-0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희진 부모살해 공범 조선족…칭다오로 출국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씨의 부모 살해 사건에 가담한 피의자 3명이 범행 직후 중국 칭다오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독립운동가 희생 기억할 것”

강남구 3·1절 100주년 기념행사

“어르신들 인생을 그려 드립니다”

서대문구 ‘행복 타임머신 사업’

유관순 열사 조카, 유공자 명패

동대문구, 1457명에게 명패 제공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