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국정과제 정책 담당·결재자 실명 공개

국민이 실명제 직접 신청할 수도 있어

“외출 장병 잡아라” 지자체는 軍 마케팅 중

영화관람·숙박음식업 할인 속속

한국의 바다, 중국발 수은에 중독되고 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팀 퇴적물 시료 분석

[의정 포커스] “의장은 체어맨 아닌 스피커… 협치할 것”

이관수 강남구의회 의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권위주의를 타파하고 의회 문턱을 낮춰 주민들이 언제든 편하게 다가올 수 있는 의장이 되겠습니다.”

이관수 강남구의회 의장

이관수(35) 서울 강남구의장의 다짐이다. 이 의장은 지난 2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주민들이 원할 땐 어떤 일도 마다하지 않겠다”며 “행사 축사만 하는 의장이 아니라 주민 편에 서서 주민 민원을 해결하는 의장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 의장은 지난 7월 10일 제8대 전반기 의장으로 취임했다. 1995년 지방자치 도입 이후 더불어민주당 출신 첫 강남구의장에다 전국 최연소 의장으로 화제를 모았다. “수십년간 지속돼온 행정에 대한 피로감도 있었고, 무엇보다 새로운 변화에 대한 기대감이 컸던 것 같습니다. 그런 면에서 기쁨보단 어깨가 무겁습니다. 변화에 대한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일하는 의회, 발로 뛰는 의장’을 모토로 매사에 임하고 있습니다.”

이 의장은 의장 취임 이후 민원처리부부터 만들었다. 이 의장은 “그동안 민원처리가 주먹구구식으로 이뤄졌다”며 “처리 과정과 결과를 기록한 서식조차 없어 구의회에서 구민들을 위해 무엇을 한 건지 도통 이해가 되지 않았다”고 했다. ‘찾아가는 현장 강남구의회’도 실시, 동별로 직접 발로 뛰며 현장 목소리를 듣고 있다. 페이스북, 유튜브 등을 통해 24시간 열린 민원실도 운영하고 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과의 관계에 대해선 무조건 같은 당이라고 해서 거수기 역할은 하지 않겠다고 했다. “집행부와는 강력한 견제와 슬기로운 협치를 통해 구정이 올바로 나아가도록 이끌겠습니다. 잘못된 부분은 대안을 제시하고, 제대로 운영되는 행정은 협치를 하겠습니다.”

강남구의회 의석수는 민주당 11석, 자유한국당 10석, 바른미래당 2석이다. 민주당 자체만으론 과반이 되지 않는다. “대화와 소통, 협치가 중요할 수밖에 없습니다. 의장은 ‘체어맨’이 아니라 ‘스피커’가 돼야 합니다. 장이나 대표보단 대변자가 돼야 한다는 뜻입니다. 의원들 23명 목소리를 듣고 그 목소리를 대변하는 역할을 하겠습니다.”

이 의장은 서울시와 강남구가 교류를 원활하게 해야 재건축 등 주요 숙원 사업이 쉽게 해결될 수 있다고 했다. “민선 5~6기는 서울시와 강남구 간 불통으로 구민들이 고스란히 피해를 봤습니다. 재건축, 영동대로·수서발고속철도(SRT) 역세권 개발 등 협의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이제는 상황이 바뀌었습니다. 서울시장과 강남구청장, 강남구의장이 모두 같은 당입니다. 서로 소통하면서 구민들이 겪는 행정적 문제를 신속히 처리하겠습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8-10-04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죽어! 죽어” 조현아 부부싸움…폭행 상처 살

조현아(45)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이혼소송 중인 남편 박모(45)씨는 20일 KBS를 통해 조 전 부사장으로부터 폭행과 폭언을 당했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애국지사와 중랑주민을 잇다

류경기 구청장 망우묘지공원 답사

미세먼지 잡는 ‘에코보안관’ 떴다

환경 관심 많은 4050 주민 참여

마음껏 숨 쉬는 맑은 강남

청담역 지하에 ‘미세먼지 프리존’

100년전 그날의 외침 재현

3·1운동 기념 주민 100여명 행진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