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최저임금 논의 시작부터 ‘삐걱’

고용 장관 심의 요청 법정 시한 이달 말

1463㎞… 남해 둘레길 ‘남파랑길’ 열린다

부산 오륙도~전남 해남 땅끝마을 연결…내년 하반기 개통

산책 두렵다…일산호수공원 ‘유리섬유’ 공습

25년 흘러 인공폭포·인공암 부식·균열

佛 글로벌 화학기업, 여수 산단에 1260억 투자

전남·여수, 에어리퀴드와 협약 체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적 화학기업인 프랑스 에어리퀴드가 여수 국가산업단지에 1260억원을 투자한다.

3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와 여수시는 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에어리퀴드 본사에서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에어리퀴드의 프랑수아 아브리엘 아시아·태평양 사장, 알랑콤비 동북아·태평양 사장, 박일용 코리아 사장과 김영록 전남지사 등이 참석했다. 에어리퀴드는 여수 국가산업단지 1만 5238㎡ 부지에 2020년까지 수소, 일산화탄소 등 산업용 가스를 생산하는 제4공장을 건립한다. 폴리우레탄 원료로 사용되는 1일 7억2000만ℓ의 수소와 2억4000만ℓ의 일산화탄소를 생산한다.

김 지사는 협약식에서 “최근 중국 등 동남아에서 자동차, 신발, 전기전자제품 등의 수요가 급증하면서 폴리우레탄 수요도 늘고 있다”며 “글로벌 기업인 에어리퀴드의 증설 투자로 관련 기업의 추가 연쇄 투자와 전남의 항만물류도 함께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에어리퀴드는 1902년 창립했으며 80여 나라에 진출한 세계 1위 산업용·의료용(산소) 가스 제조 기업으로 현재 여수 산업단지에 산업용 가스 생산공장을 3곳 운영하고 있다.

무안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2018-10-04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학의 성접대 피해 여성, 윤중천의 꼭두각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 건설업자 윤중천씨를 특수강간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피해 여성 이모씨는 윤씨의 꼭두각시나 다름없는 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판 ‘착한 SKY캐슬 코디’ 떴다

진학상담센터 찾은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성북, 청소년 놀터 ‘울:섬&쉼표’ 4호 개관

청소년 놀터 개관식에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참석

힐링길 따라 ‘안전 점검 한 바퀴’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둘레길 점검

68만㎡에 60t…서울 종로 물청소 대작전

미세먼지 청소부 된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