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최저임금 논의 시작부터 ‘삐걱’

고용 장관 심의 요청 법정 시한 이달 말

1463㎞… 남해 둘레길 ‘남파랑길’ 열린다

부산 오륙도~전남 해남 땅끝마을 연결…내년 하반기 개통

산책 두렵다…일산호수공원 ‘유리섬유’ 공습

25년 흘러 인공폭포·인공암 부식·균열

‘차로 울릉도 한 바퀴’ 55년 꿈, 내년으로 미뤄진다

울릉 일주도로 연내 개통 불투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터널 공기순환시스템 제품 공급 차질
새달 예정된 완공 일정 내년 3월 변경
마라톤·산악자전거 대회 개최 미지수

경북 울릉도 일주도로 미개설 구간 4.75㎞ 가운데 천부터널 개설을 위해 인부들과 공사 차량이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경북도 제공

울릉도 일주도로 완전 개통이 결국 내년으로 미뤄지게 됐다. 내년에 마무리되면 정부가 공사계획을 확정한 지 56년 만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7일 “현재 진행 중인 미개설 구간(저동 내수전~북면 섬목 4.75㎞) 공사 가운데 저동터널(1.53㎞)·천부터널(1.95㎞) 내 공기순환시스템 구축 등을 위한 제트팬 22개 자재 공급업체의 제품 제작 및 납품, 소화전 설치 일정에 차질을 빚으면서 완공을 당초 예정한 다음달 말에서 내년 3월로 연기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도는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 제트팬 사전 성능시험과 설치, 시공 후 안전도 검사 등 충분한 확인 작업을 거쳐 준공 처리할 생각이다. 이를 위해 현재 공사 감리업체, 시공사 등과 협의 중이다.

이로써 울릉 주민과 관광객들이 10여분이면 닿을 북면 내수전~섬목 구간을 1시간여에 걸쳐 돌아 나와야 하는 기존 불편을 당분간 더 감수해야 한다. 울릉군이 일주도로 완전 개통 시기에 맞춰 열기로 했던 전국 마라톤 대회와 산악자전거(MTB) 대회도 불투명해졌다.

울릉도 유일의 간선도로인 일주도로는 1962년 박정희 국가재건최고회의 의장이 울릉도 순시 이후 울릉도 종합개발계획의 하나로 지적한 뒤 이듬해 3월 개설을 확정했다. 1976년 첫 삽을 뜬 뒤 2001년까지 지방비 790억원을 들여 39.8㎞ 구간을 개설했다. 나머지는 해안 절벽으로 이뤄진 난공사 구간인 데다 공사비 확보 문제로 10년여 동안 미개통 구간으로 남아 있었다. 결국 경북도와 울릉군은 수차례 중앙부처를 방문한 끝에 2008년 11월 섬 일주도로를 국가지원지방도로 승격시켜 사업비 1366억원을 국고에서 확보해 2012년 초 공사에 들어갔다.

경북도 도로철도과 관계자는 “기술적인 문제에 더해 도서지역인 울릉도의 지리적 특성을 고려할 때 육지에서 제작된 제트팬 전 제품에 대해 사전 성능시험을 해야 하는데 문제점은 없는지 따져 보고 설치해야 하는 등 공기를 연장할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였다”고 말했다.

울릉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8-10-0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일본, 초등교과서까지 ‘독도는 일본 땅’…왜곡

내년부터 일본 초등교과서 75% ‘독도가 일본땅’…“한국이 불법점거” 교육정부 “독도 역사 왜곡 일본 교과서 강력규탄”…日…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판 ‘착한 SKY캐슬 코디’ 떴다

진학상담센터 찾은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성북, 청소년 놀터 ‘울:섬&쉼표’ 4호 개관

청소년 놀터 개관식에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참석

힐링길 따라 ‘안전 점검 한 바퀴’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둘레길 점검

68만㎡에 60t…서울 종로 물청소 대작전

미세먼지 청소부 된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