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연금 1%대 수익률 눈감고 중도인출만 규제하겠다는 정

“절반이 바람직하다” 응답도 21%…이유로는 “차별철폐 위해” 34.4%

서울, 지역을 품다

서울·로컬의 맛있는 만남 ‘상생상회’ 핫플레이스로

워런 버핏, 대구에 6000만 달러 ‘통 큰 투자’

대구텍 모기업 IMC그룹과 협약…항공기 부품 절삭공구공장 추진

불구덩이에 휩쌓인 아버지 구하려던 아들 함께 참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들이 거동이 불편한 아버지를 구하려고 불길에 뛰어들었다가 빠져 나오지 못해 부자가 함께 숨졌다.

10일 오전 3시 55분쯤 경북 안동시 길안면 구수2리 A(80)씨 집에서 불이 나 A씨와 아들(54)이 목숨을 잃었다.

진화에 나선 소방 당국은 오전 6시쯤 안방에서 A씨를, 오전 8시쯤 처마가 있던 곳에서 아들 시신을 발견했다.

불은 주택 50㎡를 태우고 1시간 10여분 만에 꺼졌다.

안동 시내에 사는 아들은 송이를 따기 위해 집에 들러다가 불이 난 것을 보고 거동이 불편해 빠져나오지 못한 아버지를 구하려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부인 B(80)씨가 마침 집에 온 아들에게 아버지가 방 안에 있다고 하자 구하려고 들어갔지만 결국 나오지 못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불이 난 집 부근에는 아들이 타고 온 승용차가 운전석 문이 열리고 시동이 켜진 채로 서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안동소방서는 불이 나자 소방차 12대와 인력 30여명을 투입했으나 지붕이 무너져 진압과 부자 수색에 어려움을 겪었다.

경북경찰청 관계자는 “B씨가 현재 큰 충격으로 병원에 입원 중에 있으며, 안정을 찾으면 자세한 조사를 할 계획”이라며 “A씨 등의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아내와 모텔 간 친구…성폭행인가 불륜인가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8일 방송을 통해 세상을 떠난 부부와 법적 공방을 하고 있는 남성의 이야기를 다뤘다.지난 3월 전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꺼진 불도 다시 본다… ‘안전도시’ 마포

7년 연속 지역안전진단 1등급 비결은

성동 ‘뚝섬항일운동’ 아시나요

‘3·1운동 100주년 행사 준비위’ 발족…지역 항일운동 알리고 사진전 등 추진

“삼척, 신재생에너지 자립 특별시로 도약”

김양호 강원 삼척시장의 포부

학부모·교사·학생 通通通…성동 창의교육 쑥쑥쑥

창의한마당 소회 나눈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