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폭력 피해 주민등록 열람제한 급증

폭력행위자 주민등록 교부 제한요청 4년 만에 3배

“4년간 일자리 10만개… 떠난 사람 돌아오게”

‘지방 소멸 타파’ 두 팔 걷은 이철우 경북도지사

조명래 ‘4대강 청문회’ 파고 넘을까

23일 환경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불구덩이에 휩쌓인 아버지 구하려던 아들 함께 참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들이 거동이 불편한 아버지를 구하려고 불길에 뛰어들었다가 빠져 나오지 못해 부자가 함께 숨졌다.

10일 오전 3시 55분쯤 경북 안동시 길안면 구수2리 A(80)씨 집에서 불이 나 A씨와 아들(54)이 목숨을 잃었다.

진화에 나선 소방 당국은 오전 6시쯤 안방에서 A씨를, 오전 8시쯤 처마가 있던 곳에서 아들 시신을 발견했다.

불은 주택 50㎡를 태우고 1시간 10여분 만에 꺼졌다.

안동 시내에 사는 아들은 송이를 따기 위해 집에 들러다가 불이 난 것을 보고 거동이 불편해 빠져나오지 못한 아버지를 구하려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부인 B(80)씨가 마침 집에 온 아들에게 아버지가 방 안에 있다고 하자 구하려고 들어갔지만 결국 나오지 못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불이 난 집 부근에는 아들이 타고 온 승용차가 운전석 문이 열리고 시동이 켜진 채로 서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안동소방서는 불이 나자 소방차 12대와 인력 30여명을 투입했으나 지붕이 무너져 진압과 부자 수색에 어려움을 겪었다.

경북경찰청 관계자는 “B씨가 현재 큰 충격으로 병원에 입원 중에 있으며, 안정을 찾으면 자세한 조사를 할 계획”이라며 “A씨 등의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1조8천억대 미국 복권, 한국서 당첨되면 당첨금

미국의 숫자 맞추기 복권 메가밀리언 추첨에서 또다시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로써 당첨금이 미국 복권 사상 최고액인 16억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사람중심 디자인 혁신

조은희 구청장 “디테일이 패러다임 바꿔”

“소통하는 체어맨 될 것”

김창규 동대문구의회 의장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과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