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우식 김포시의회 의원, “김포형 일자리 전략 수립해 양질 일자리 넘쳐나는 자족도시 만들어야”

제188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우식 김포시의회 의원이 11일 열린 제188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김포형 일자리 전략을 수립할 것을 역설했다. 김포시의회 제공

박우식 경기 김포시의회 의원이 11일 열린 제188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김포형 일자리 전략 수립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왜 일자리가 중요한 지 타 지자체 사례를 들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국에서 아파트 시세가 가장 많이 뛴 곳은 성남시 분당이다. 이 기간 분당 상승률은 9.94%로, 대형 개발 호재를 품고 서울에서 가장 많이 오른 용산의 6.56%보다도 1.5배 큰 상승 폭을 보였다.

많은 전문가들은 성남 분당과 고양 일산 집값 상승률 차이요인에 대해 일자리와 배후수요, 광역교통망 구축 등을 꼽고 있다. 박 의원은 “전문가들이 언급한 세 가지 요인 중 가장 영향력이 큰 것은 일자리라고 생각한다”며, “분당은 판교 테크노밸리 건설과 함께 IT도시로 발돋움하며 우수 인력 유입과 서비스업종이 폭발적으로 늘어나 집값과 임대료 상승을 이끌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결국 일자리가 도시가치 격차를 가져왔고 자족도시 기반을 갖추는 데 밑거름이 됐다”며, “김포가 지향해야 할 목표는 양질의 일자리가 넘쳐나는 자족도시를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3가지 일자리 전략 방향성을 제시했다. 첫째 산업 유치관점에서 전략 수립과 김포 기업의 신규 고용 창출 관점에서 전략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창업·창직을 비롯해 진로·경력설계, 취업·직업교육 등 일자리교육 관점에서 전략 수립을 들었다.

구체적으로 박 의원은 김포시가 추진해야 될 전략을 몇 가지 제안했다.

먼저 그는 “전략산업 유치관점에서 김포시가 육성해야 할 산업이 뭔지 진지하게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제186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의료관광과 의료기기 및 IT·농업을 김포의 전략 산업으로 육성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이어 “기존 기업의 신규 고용창출 관점에서 김포산업진흥재단 설립을 서두르고 주요 업무내용의 확대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미 지난 업무보고 때 산업진흥재단 설립 계획을 보고 받은 바 있으며 진흥재단 설립 시기가 매우 적절하다고 봤다. 또 출범시기를 앞당겨 내년 상반기 출범이 가능하도록 서두를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일자리교육 관점에서 김포일자리재단 설립을 제안했다. 그는 “제4차 산업혁명 시대는 지역 특성에 맞는 일자리 전략 수립 등 실행이 중요시된다”며, “100세 시대를 맞이해 우리는 연령 분절적 사회에서 연령 통합적 사회로 새로운 생애 설계가 필요하고 개인 삶이 교육과 노동·여가가 전 생애에 걸쳐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생애 설계 변화를 노동관점에서 전문적으로 담당할 김포일자리재단 설립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국종 교수가 무전기 바닥에 던지면서 격노한

경기 ‘닥터헬기’ 도입 지역으로 선정됐지만구체적인 도입 시기는 여전히 정해지지 않아“구조헬기 이착륙 문제삼는 곳 한국밖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이 넘실대고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