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폭력 피해 주민등록 열람제한 급증

폭력행위자 주민등록 교부 제한요청 4년 만에 3배

“4년간 일자리 10만개… 떠난 사람 돌아오게”

‘지방 소멸 타파’ 두 팔 걷은 이철우 경북도지사

조명래 ‘4대강 청문회’ 파고 넘을까

23일 환경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국민 52% “미세먼지 원인 中 등 국외서 유입”

환경부 조사… 10명 중 8명 “건강 위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5%가 “정책 불만족” 보완·홍보 필요
“2부제 동참” 84.5%… 적극 참여 의사

국민 2명 중 1명은 우리나라 미세먼지의 발생 원인으로 ‘중국을 포함한 국외 유입’을 꼽았다. 또 10명 중 8명은 미세먼지가 ‘건강을 위협한다’고 답했다.

환경부가 지난 8월 31일부터 9월 2일까지 전국의 성인 1091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1일 내놓은 ‘미세먼지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세먼지 원인으로 국외 유입이 51.7%로 가장 높았다. 이어 국내 발생(30.3%), 국내외 및 기후변화(18.0%)가 뒤따랐다.

‘미세먼지 오염도가 심각하다’는 응답이 91.0%였다. 78.7%는 건강에 위협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 오염도가 ‘심각하다’고 응답한 국민의 83.2%가 ‘건강에 위협이 된다’고 답한 반면 ‘보통’ 응답자에서는 28.0%만 ‘건강을 위협한다’고 밝혀 상당한 격차를 보였다.

정부의 미세먼지 대책에 대한 불만족 비율은 44.6%였다. 특히 정책을 알지 못하는 응답층에서 불만족 응답이 높아 정부 대책 보완과 함께 정보 제공 강화의 필요성도 제기됐다. 노후 경유차의 운행 제한과 관련해 응답자의 70.1%가 ‘대도시 운행 제한이 필요하다’고 답했고, 경유차 소유자의 59.2%도 운행 제한에 동의했다.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때 ‘차량 2부제 운행’에 대해서는 84.5%, 미세먼지 저감 시민실천운동에 관해서는 72.4%가 각각 참여 의사를 밝혔다.

환경부는 미세먼지 대책의 실효성 제고를 위해 국민의견 수렴을 거쳐 국무조정실과 관계 부처 공동으로 보완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 12일 국회도서관 1층 소회의실에서 한국대기환경학회, 환경재단과 함께 미세먼지 대책 보완을 위한 종합공청회를 개최한다. 공청회는 지난 8월 제정된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하위법령 제정안의 시행 방향과 지난해 발표된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의 보완 방안, 전문가 토론 등으로 진행된다.

황석태 대기환경정책관은 “국민들이 미세먼지를 매우 심각한 건강 위협으로 인식하고 있다”면서 “보완 대책을 마련해 고농도 미세먼지에 대한 대응을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8-10-1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1조8천억대 미국 복권, 한국서 당첨되면 당첨금

미국의 숫자 맞추기 복권 메가밀리언 추첨에서 또다시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로써 당첨금이 미국 복권 사상 최고액인 16억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사람중심 디자인 혁신

조은희 구청장 “디테일이 패러다임 바꿔”

“소통하는 체어맨 될 것”

김창규 동대문구의회 의장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과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