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예 아닌 노동자인데… 때리면서 일 시키는 사장님 나빠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21> 불법체류자 양산 고용허가제

[관가 블로그] 한날한시에 사용자단체 찾은 장·차관

고용부, 최저임금·고용난 타개 부심…태안·ILO 등 노동이슈도 불거져

국민 52% “미세먼지 원인 中 등 국외서 유입”

환경부 조사… 10명 중 8명 “건강 위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5%가 “정책 불만족” 보완·홍보 필요
“2부제 동참” 84.5%… 적극 참여 의사

국민 2명 중 1명은 우리나라 미세먼지의 발생 원인으로 ‘중국을 포함한 국외 유입’을 꼽았다. 또 10명 중 8명은 미세먼지가 ‘건강을 위협한다’고 답했다.

환경부가 지난 8월 31일부터 9월 2일까지 전국의 성인 1091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1일 내놓은 ‘미세먼지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세먼지 원인으로 국외 유입이 51.7%로 가장 높았다. 이어 국내 발생(30.3%), 국내외 및 기후변화(18.0%)가 뒤따랐다.

‘미세먼지 오염도가 심각하다’는 응답이 91.0%였다. 78.7%는 건강에 위협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 오염도가 ‘심각하다’고 응답한 국민의 83.2%가 ‘건강에 위협이 된다’고 답한 반면 ‘보통’ 응답자에서는 28.0%만 ‘건강을 위협한다’고 밝혀 상당한 격차를 보였다.

정부의 미세먼지 대책에 대한 불만족 비율은 44.6%였다. 특히 정책을 알지 못하는 응답층에서 불만족 응답이 높아 정부 대책 보완과 함께 정보 제공 강화의 필요성도 제기됐다. 노후 경유차의 운행 제한과 관련해 응답자의 70.1%가 ‘대도시 운행 제한이 필요하다’고 답했고, 경유차 소유자의 59.2%도 운행 제한에 동의했다.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때 ‘차량 2부제 운행’에 대해서는 84.5%, 미세먼지 저감 시민실천운동에 관해서는 72.4%가 각각 참여 의사를 밝혔다.

환경부는 미세먼지 대책의 실효성 제고를 위해 국민의견 수렴을 거쳐 국무조정실과 관계 부처 공동으로 보완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 12일 국회도서관 1층 소회의실에서 한국대기환경학회, 환경재단과 함께 미세먼지 대책 보완을 위한 종합공청회를 개최한다. 공청회는 지난 8월 제정된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하위법령 제정안의 시행 방향과 지난해 발표된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의 보완 방안, 전문가 토론 등으로 진행된다.

황석태 대기환경정책관은 “국민들이 미세먼지를 매우 심각한 건강 위협으로 인식하고 있다”면서 “보완 대책을 마련해 고농도 미세먼지에 대한 대응을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8-10-1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가스 누출에 산산조각 난 고교생 ‘추억여행’

하루아침에 참변 부모 “가슴이 찢어집니다”아들 비보에 억장 무너진 부모들힘들었던 입시생활을 끝내면서 밤새워 웃고 떠들었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현장 행정] 도올이 그리고 종로구청장이 펼친 ‘국학 보물서

김영종 구청장, 17번째 공공도서관 개관

동대문, 출산지원금 얼마나 빵빵해지게요~

첫째아이도 10만원… 둘째~넷째 2배로

인정받은 ‘에코 양천’

환경硏 평가 종합대상 등 3개 부문 수상

관악 ‘한·중·일 지방정부 교류회의’ 자매우호도시 우수협

중국 네이멍구자치구 후허하오터시와 활발한 교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