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연금 1%대 수익률 눈감고 중도인출만 규제하겠다는 정

“절반이 바람직하다” 응답도 21%…이유로는 “차별철폐 위해” 34.4%

서울, 지역을 품다

서울·로컬의 맛있는 만남 ‘상생상회’ 핫플레이스로

워런 버핏, 대구에 6000만 달러 ‘통 큰 투자’

대구텍 모기업 IMC그룹과 협약…항공기 부품 절삭공구공장 추진

진선미 장관 “화해치유재단 조속 처리”… 해산 속도낼 듯

취임 후 처음 ‘나눔의 집’ 방문…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과 만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머니 “日 사죄 노력해달라”

눈물 닦는 陳 장관
진선미(오른쪽) 여성가족부 장관이 11일 경기 광주시 퇴촌면 ‘나눔의 집’을 방문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만나 화해·치유재단 문제의 조속한 처리를 약속했다.

진 장관은 11일 취임 후 처음으로 경기 광주시 ‘나눔의 집’을 방문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만났다. 진 장관은 이 자리에서 “화해·치유재단을 빨리 처리하는 걸 할머니들께 보여드리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고민하고 상의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진 장관이 공개적으로 재단 문제 처리를 언급함에 따라 조만간 정부가 재단 해산 절차에 착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만남에는 이옥선·박옥선·강일출·이용수 할머니 등 4명이 함께했다. 진 장관은 이날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발언을 들으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진 장관은 “제가 7년 전 국회에 들어왔을 때 (살아계신) 할머니가 59명이었는데 이제 28명(만) 남아 죄송한 마음이 많다. 잘 견뎌주시고 건강한 모습을 뵈니까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할머니들은 이날 화해·치유재단 문제의 조속한 해결과 일본 정부의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후손들에게 넘어간다. 반드시 해결해달라”고 진 장관과 손가락을 걸고 약속했다. 이 할머니는 다음달 9일 대구에서 구순 잔치를 한다며 진 장관에게 초대장을 전하기도 했다.

화해·치유재단은 2015년 12월 박근혜 정부가 체결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 출연금 10억엔으로 설립됐지만 사실상 기능이 중단됐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한·일 정상회담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화해·치유재단의 해산 가능성을 전달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10-1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아내와 모텔 간 친구…성폭행인가 불륜인가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8일 방송을 통해 세상을 떠난 부부와 법적 공방을 하고 있는 남성의 이야기를 다뤘다.지난 3월 전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꺼진 불도 다시 본다… ‘안전도시’ 마포

7년 연속 지역안전진단 1등급 비결은

성동 ‘뚝섬항일운동’ 아시나요

‘3·1운동 100주년 행사 준비위’ 발족…지역 항일운동 알리고 사진전 등 추진

“삼척, 신재생에너지 자립 특별시로 도약”

김양호 강원 삼척시장의 포부

학부모·교사·학생 通通通…성동 창의교육 쑥쑥쑥

창의한마당 소회 나눈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