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폭력 피해 주민등록 열람제한 급증

폭력행위자 주민등록 교부 제한요청 4년 만에 3배

“4년간 일자리 10만개… 떠난 사람 돌아오게”

‘지방 소멸 타파’ 두 팔 걷은 이철우 경북도지사

조명래 ‘4대강 청문회’ 파고 넘을까

23일 환경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현장 행정] 주민 손으로 만든 마을학교 ‘도봉형 혁신교육’ 마당으로

도봉 방과후활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도봉구가 꾸준히 추진해 온 ‘도봉형 마을방과후활동’이 다른 지방자치단체는 물론 교육부에서도 혁신교육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혁신교육 지방정부 협의회’ 회장으로 선출된 것을 계기로 도봉형 혁신교육을 전파할 계획이다.

이동진(가운데) 서울 도봉구청장이 지난 10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혁신교육 지방정부 협의회 정기총회에서 회장으로 선출된 뒤 ‘도봉형 마을방과후활동’을 설명하고 있다. 도봉구 제공

이 구청장은 지난 10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혁신교육 지방정부 협의회 정치총회에서 만장일치로 회장으로 선출됐다. 이 구청장은 취임 연설에서 “교육은 전 국민적 관심사인 만큼 지방자치단체와 교육자치단체가 힘을 합해야 한다”면서 “많은 지자체에서 실험해 온 다양한 혁신교육 사례를 협의회를 통해 확산시키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구청장이 강조한 ‘교육자치와 일반자치의 협업 경험’을 전형적으로 보여 주는 사례가 바로 ‘도봉형 마을방과후활동’이다. 11일 도봉구에 따르면 구는 2015년부터 마을교사 500여명을 모집해 마을학교 110여개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주민들이 직접 설계한 마을학교부터 공공기관이나 비영리단체에서 운영하는 마을학교까지 다양한 형태를 띤 자발적인 마을학교가 존재한다.

지난해부터는 도봉구가 지역사회와 함께 비교과 방과후활동을 운영하기 시작했다. 학교는 정규 교과과정에 집중하고 자치구와 지역사회가 방과후활동을 책임져 교육의 공공성을 높이자는 취지였다. 지난해 초등학교 4곳과 중학교 1곳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한 데 이어 올해는 초등학교 8곳으로 확대 운영하고 있다. 이 구청장은 “민간업체를 통한 방과후활동은 예산과 인력 부족으로 학부모는 불만스럽고 교사는 업무부담이 커지는 문제가 계속 발생했다”면서 “방과후활동이 저렴한 사교육이 되면 안 된다는 문제의식에서 방과후학교를 직접 운영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도봉형 마을방과후활동은 그동안 교육부와 서울시교육청 등에서 방문해 둘러볼 만큼 많은 관심을 받아 왔다. 지난 10일 열린 혁신교육 지방정부 협의회와 혁신교육 콘퍼런스에서도 주요 사례 가운데 하나로 소개됐을 정도다. 이 구청장은 “학생들이 즐겁게 배울 수 있는 방과후활동이 되려면 공공성을 강화해야 한다. 그러려면 결국 교육부와 교육청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면서 교육 당국의 인식 전환을 촉구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8-10-12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1조8천억대 미국 복권, 한국서 당첨되면 당첨금

미국의 숫자 맞추기 복권 메가밀리언 추첨에서 또다시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로써 당첨금이 미국 복권 사상 최고액인 16억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사람중심 디자인 혁신

조은희 구청장 “디테일이 패러다임 바꿔”

“소통하는 체어맨 될 것”

김창규 동대문구의회 의장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과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