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운전면허 반납·인센티브 신청 주민센터서 한번에

8월부터 주민센터 ‘원스톱 서비스’ 구축

유해성분 328배… 수입 어린이 ‘위해제품’ 83만점 적발

관세청, 올 4~5월 학용품 등 집중 단속

“우리 지자체로 놀러 오세요”… 침체된 지역 관광 살리기

인천시 호텔 비용 부담 붐업 프로모션, 경북 1500개 숙박업소 할인 이벤트

세슘 버섯… 벤젠 참기름… 위해식품 회수율 18%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3년부터 올해 6월까지 방사성 물질인 세슘이 든 버섯 분말과 1급 발암물질 벤젠이 든 참기름, 공업용 알코올이 검출된 떡 등 국내 제조 위해식품의 회수율이 평균 18%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2013~2018 국내 제조 위해식품 회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 해당 기간에 회수 명령을 받은 위해식품 1206개 품목 171만 7262㎏(적발 시점 전 출고량 포함) 중 회수된 식품은 31만 5687㎏(18%)으로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기준치 이상의 세슘이 검출된 차가버섯 분말과 동결건조 블루베리 분말 등 17개 품목 445㎏의 회수율은 19%(84㎏)에 불과했다. 식품에 사용이 금지된 공업용 알코올을 사용한 빙수떡과 액상차 등 3개 품목 9640㎏의 회수율은 8%(812㎏)로 저조했다. 벤젠이 든 맛기름 20개 품목도 4만 3388㎏ 중 26%(1만 1103㎏)만 회수됐다. 세균수·대장균군 기준을 위반한 447개 품목의 회수율은 31%였으며, 유리조각·동물변·파리 등 이물질이 검출된 116개 품목의 회수율은 19%였다.

식약처 관계자는 “적발 시점을 기준으로 전체 유통 재고량(창고 보관품·매장 진열품)을 파악해 신속히 회수하고 있지만, 적발되기 전 이미 소진된 식품은 사실상 회수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현행 위해식품 회수 시스템은 사후 관리대책에 불과하다”면서 “반복적으로 검출되는 식품은 별도로 분석해 제조 과정상 문제점이 없는지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8-10-16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학교방역 비상대책 체계 구축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