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액체당금’ 지급 기간 7개월→2개월로 축소

고용노동부 ‘임금체불 청산제도’ 개편

놀줄 아는 아이들 ‘영등포 지하낙원’에 반하다

영등포 청소년 자율공간 새달 개관

독립유공자도 품은 서대문구 임대주택

월 임대료 주변 시세의 약 30% 수준

공시족 41만명…年 6%씩 늘었다

취준생 105만명 중 38.8% 차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격증 준비 매년 3.6%씩 줄어

취업 관련 시험을 준비하고 있는 청년층(15~29세)이 105만명을 넘어섰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청년이 41만명(38.8%)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15일 이런 내용의 ‘청년층 취업 관련 시험 준비 실태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공무원 시험 준비생은 2012년부터 올해까지 연평균 6%씩 빠르게 늘었다. 공기업(3.9%)과 민간기업(2.4%) 준비생도 꾸준히 늘어난 반면 자격증 및 기타 시험 준비자는 매년 3.6%씩 감소하는 양상을 보였다.

전체적인 청년 취업준비생은 늘었다. 2012년 94만 2000명으로 전체 청년층의 9.9%를 차지했지만 올해 105만 7000명으로 증가했고, 비중도 11.5%로 커졌다. 취준생이 늘어난 것은 취업난이 장기화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가장 가파른 상승세를 보인 공무원 준비생은 2012년 29만명(30.8%)으로 자격증 및 기타 시험 준비생(32만 1000명·34.1%)보다 적었다. 그러나 취업난 속에서 안정적인 일자리를 추구하는 경향이 지속되면서 올해 순위가 역전됐다. 공무원 준비생이 가장 많은 가운데 자격증 및 기타 시험 준비생이 25만 7000명(24.3%)으로 민간기업 준비생(29만 7000명·28.1%)에 밀려 3위로 떨어졌다. 대학을 졸업한 미취업자는 2012년 34만 1000명(43.1%)에서 올해 46만 1000명(54.1%)으로 큰 폭으로 증가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8-10-16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홍석천 “중앙일보 기자님, 욕은 제가 먹겠지만

방송인 홍석천씨가 자신의 인터뷰 발언 의도를 잘못 전한 중앙일보 보도를 비판하는 취지의 글을 소셜미디어에 남겼다.홍씨는 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북 자치구 4곳에 ‘도전숙’ 공급”

SH공사 김세용 사장 신년 인터뷰

“전략적 조달자 새 역할 할 것”

정무경 조달청장, 개청 70년 기념식

배달업체와 복지사각 찾는 강남

위기가구 발견 땐 신고

“배봉산공원 명소로 가꿔 선물”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신년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