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타인의 개인정보 온라인에 올리거나 전송하지 마세

여가부, 아동·청소년 ‘디지털 성범죄 예방 7가지 안전 수칙’ 공개

특허 신속 심판 늘리고 심사 품질 높인다

특허심판원 ‘고품질 심판’ 대책 발표

‘최대 20% 할인’ 서울사랑상품권, 코로나 뚫고 1300억원

‘착한 소비’에 15% 할인·5% 캐시백 혜택

[명예기자가 간다] ‘청탁금지법 숨은 영웅’ 故곽형석 권익위 실장 아시나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매주 2~3회 전국 돌며 취지 설명·설득
법 시행 석달간 유권해석 질의만 1만건
업무 한계 넘은 상황에도 묵묵히 제 역할
고 곽형석 전 국민권익위원회 기획조정실장

‘김영란법’으로 불리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이 우여곡절 끝에 뿌리를 내렸다. 국민은 법안의 별칭인 김영란 서강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만을 떠올리겠지만, 공직사회에서는 고 곽형석 전 국민권익위원회 기획조정실장을 ‘숨은 영웅’으로 꼽는다. 청탁금지법이 가장 큰 파장을 일으키던 때 온갖 어려움을 묵묵히 견뎌내며 자신의 역할을 다한 덕분에 우리 사회가 더욱 투명해질 수 있었다.

경기 안양 출신인 곽 전 실장은 고려대 국어교육과를 졸업하고 행시 36회(1993년)로 입직했다. 대전시교육청 공보계장을 시작으로 국무총리비서실, 미국 국제범죄부패센터(TraCCC)를 거쳐 권익위 청렴총괄과장·부패방지국장·대변인 등을 역임했다.

그는 ‘우리 사회가 한 단계 도약하려면 부패 범죄를 선진국 수준으로 줄여야 한다’는 평소 소신대로 권익위 핵심부서 가운데 하나인 부패방지국을 이끌었다. 그가 부패방지국장이 된 2015년 2월은 청탁금지법이 막 국회를 통과하려던 때였다. “김영란법 때문에 농어민이 다 죽는다”며 각계에서 헌법소원 움직임이 있었고 이해관계자들의 반발 또한 만만치 않았다. 모두 사회가 변하기 위한 성장통이었다.

이 시기 그는 매주 2~3회씩 전국 각지를 돌며 청탁금지법의 취지를 설명해 나갔다. 집단 반발이 큰 곳을 중심으로 그야말로 ‘돌 맞을 각오로’ 설득 작업에 나선 것이다. 특히 청탁금지법이 시행된 2016년 9월부터 석 달간 유권해석 질의만 1만여건이 몰리는 등 업무 한계를 넘어선 상황이었다. 그럼에도 불평 한마디 없이 모든 일을 처리했다. 다 못한 일들은 새벽에 혼자 나와서 처리했는데, 오전 5시 이전에 출근해 PC에 접속한 날만 188일이나 된다. 그가 지난 3년(2015~2017년)간 쓴 연가는 18일에 불과했다. 그야말로 소처럼 일한 공무원의 전형이었다. 그는 대변인 시절 서울신문 명예기자로도 활동하며 ‘역사 속 공익신고’와 ‘역사 속 북소리’ 등 공익 신고의 중요성을 알리는 칼럼을 기고하기도 했다. 곽 전 실장은 올해 3월 청렴사회 민관협의회 등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호흡곤란 증세가 나타나 서울대병원 응급실에 입원했다. 림프종(림프구계 세포 종양) 진단을 받고 곧바로 함암치료에 들어갔지만 안타깝게도 지난 8일 서울대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54세. 김영란 교수가 장례식장에 직접 찾아와 숨은 영웅을 애도했다.

허재우 명예기자 (권익위 국장)

허재우 명예기자 (권익위 국장)

2018-10-17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