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직원 실수로 잘못 지급된 산재보험금 100억

5년간 8종 보험급여 착오지급 332억…행정착오 이외 단순 과실 지급만 103억

용산공예관 앞, 전통·현대 공존의 길로

‘모던 헤리티지 문화거리’ 조성…준공식 60m도로에 디자인 가로등·전통 꽃담

중소·중견기업의 반격, 특허소송 제소 첫 추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내 특허소송에서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반격이 시작됐다. 올해 상반기 제소가 피소 건수를 처음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특허청과 한국지식재산보호원이 발간한 ‘2018년 2분기 IP TREND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기업들이 미국에서 특허소송을 제기하는 건수가 증가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미국 내 국내기업의 전체 특허소송은 123건으로 전년동기간(90건)대비 33건 증가했다.

이 중 피소건이 93건으로 여전히 높지만 국내 기업이 외국 기업에 소송을 제기한 제소건이 30건으로 지난해 같은기간(12건)보다 2.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소·중견기업은 제소 건수가 25건으로 피소건(10건)보다 많았다. 전년동기는 제소가 11건, 피소는 15건이었다.

전체 특허소송(123건)을 보면 대기업이 88건, 중소·중견기업이 35건인데 대기업은 피소건이 83건인 반면 제소건은 5건에 불과했다. 기술 분야별로는 정보통신(47건), 전기전자(29건), 기계소재(21건)에 집중됐다. 또 연평균 2건 내외로 발생하던 화학바이오분야 소송건수가 9건으로 급증했다. 국내 기업이 제소한 분야는 기계소재(13건), 전기전자(8건), 화학바이오(7건)에 집중됐다.

국내 기업의 피소건(93건) 중 71건은 제품 생산없이 주로 소송 및 라이선스 활동을 하는 업체(NPE)에 의한 소송으로 대기업에 집중되는 특징을 보였다.

김지수 산업재산보호정책과장은 “국내기업들이 해외에서 지식재산권을 침해당하면 적극적으로 권리를 행사할 필요가 있다”면서 “해외 지재권 보호에 필요한 정보와 보호지원 사업 등을 통합 안내하는 포털인 IP NAVI를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배봉산 숲속 도서관 개관식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목3동 도시재생 활기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단재 모과나무, 영등포에 뿌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용산의 문화유산 바로잡기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