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선택제 공무원’ 주 35시간 탄력근무 가능

인사처·행안부 임용령 개선 입법예고

‘韓·아세안 회의’ 유치…인천·제주·부산 3파전

의장국 印尼 김정은 초청 제안 주목

[관가 블로그] 기조실장에 7·9급 출신 임용

5급 공채 중심의 순혈주의 탈피 계기

성장·분배 선순환… 베드타운 탈피 경제자족도시로

민선 7기 구정철학·역점사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5년 뒤면 강동구는 인구 43만 5000명에서 55만명 시대를 맞이하게 됩니다. 역점 사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하지 않으면 주민들의 삶이 불편해지고 불행에 빠질 수 있는 거죠. 이 때문에 명확하고 빠른 결단과 판단으로 구민들이 강동구의 변화를 체감하도록 하겠습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사람이 아름다운 강동’을 기치로 내건 이해식 전 구청장(민선 4~6기)의 구정 철학을 이어받는다. 하지만 이 전 구청장이 복지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 구청장은 지역 내 곳곳에서 진행되는 개발 이익이 복지에 투자되는 ‘성장과 분배의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게 목표다. 고덕상업업무복합단지와 강동일반산업단지(지식기반 융복합단지) 조성, 천호대로변 상업 지역 복합개발, 지하철 5·8·9호선 연장 등 대형 프로젝트 중심으로 짜인 밑그림들을 현실화해 ‘베드타운’이던 강동을 ‘경제자족도시’로 바꾸는 전환점을 이끈다.

최근 강동구는 ‘강남 4구’라는 명칭을 얻고 여러 개발 이슈로 일부에선 ‘뜨는 지역’으로 비치기도 한다. 하지만 아직도 지역·계층 간 불균형이 엄존한다는 게 이 구청장의 생각이다. 이 때문에 노동권익센터 설립, 구립 장애인종합복지관 설립, 공립형 지역아동센터 설치 확대 등으로 구민들의 삶을 살뜰히 살펴 ‘더불어 행복한 강동’을 이루고자 한다. 암사초록길 사업 재개, 암사역사공원 건립, 강동 생태서클 녹지 조성 등으로 생태·문화도시로의 위상도 높일 계획이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8-10-25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그랜드캐년 추락男 “정부가 도와야”vs“개인

미국 애리조나주 그랜드캐니언에서 20대 한국인이 추락한 사고 영상이 23일 인터넷에 빠르게 퍼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10억원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의 입장에서 삶의 질 혁신”

오승록 노원구청장 신년 인터뷰

“미세먼지 비상저감 전국 확대”

조명래 환경부 장관 기자간담회

‘서초 원탁 테이블’의 힘

소통으로 현안 푸는 조은희 구청장

유성훈 금천구청장 ‘촘촘한 소통’

1인 가구·한부모가정 등 ‘설날 안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