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채소 헐값 과일

태풍·추석 보낸 뒤 농산물 몸값 급변

서핑 천국 된 충남 태안 ‘만리포니아’

초보·고수 서퍼들 파도 타기 명소로

주민 손길 닿은 길, 꽃 피는 도봉 골목길

쌍문1동 골목길 가꾸기 사업 결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담배꽁초를 비롯해 쓰레기가 쌓여 있던 서울 도봉구 쌍문1동 꽃동네 어린이공원.


담배꽁초를 비롯해 쓰레기가 쌓여 있던 서울 도봉구 쌍문1동 꽃동네 어린이공원이 골목길 가꾸기 사업으로 깨끗하게 달라져 있다.

서울 도봉구 쌍문1동 꽃동네 어린이집에서 골목을 따라 조금 더 올라가면 조그만 화단과 정자가 있는 공공공지가 나타난다. 이곳으로 마을 주민과 구 관계자들이 삼삼오오 모였다. 주민들과 도봉구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골목길 가꾸기 사업으로 깨끗하게 바뀐 걸 기념하는 자리였다. 떡과 과자 등 간단한 음식을 나누고 기념식수도 했다. 공원 이름도 갖지 못한 조그만 곳이지만 마을 주민들에게 편안한 쉼터 구실을 하는 곳이다. 벽돌과 꽃나무, 의자로 예쁘게 단장해 놨다.

예전엔 이런 모습이 아니었다. 전병하 숲힐링문화협회 대표는 “구청과 함께 공원가꾸기 사업을 시작한 2015년만 해도 골목에 쌓인 쓰레기가 골치였다”면서 “쓰레기도 치우고 꽃도 심고 하면서 골목이 한결 밝아졌다”고 말했다. 도봉구와 숲힐링문화협회는 바닥포장재와 의자를 교체하고 낮은 울타리를 설치했다. 나무와 화초도 심었다. 이 모든 과정을 주민들이 모여 의견을 내고 구청이 지원하는 과정을 거쳤다.

도봉구는 꾸준히 골목길 가꾸기 사업을 추진해 왔다. 주민들이 모임을 만들어 의견을 내면 구에서 반영해 예산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2015년에는 우이천로 38길 일대 1560㎡(약 472평), 2016년엔 우이천로 38마길 일대 2755㎡(약 834평)를, 2017년엔 우이천로 38라길 일대 1500㎡가 대상이었다. 올해는 쌍문1동 452-22 공공공지와 함께 어린이공원, 우이천 근처 성모의집도 가꿨다.

현장을 찾아 골목길 가꾸기 성과를 함께 축하한 이동진 구청장은 “쌍문1동은 꽃동네란 별명을 달았지만 정작 꽃을 찾아볼 수 없다”면서 “앞으로는 동네를 더 아름답게 가꿔서 말 그대로 꽃동네를 꾸미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구청에서 예산을 들여 뚝딱 공사하고 끝내면 시간을 줄일 수 있을지 몰라도 주민들에게 아무런 의미도 없을 것이고 그럼 결국 예전 모습으로 돌아가버리지 않을까 생각했다”면서 “주민들이 직접 나서서 마을을 가꾸는 과정을 통해 마을공동체도 살아나고 골목도 아름다워지니 일거양득”이라고 밝혔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8-10-3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출근 20분 뒤 檢 들이닥치자 정경심과 딸은

정치일정 고려 文 출국 다음날 승부수 일각선 “현직 법무장관 예우 갖춘 것”검찰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4시간 무휴…마포 ‘화장실 혁명’

마포구청장, 공공화장실 개방 추진

건축가협회가 뽑은 ‘명예건축가’

건축사 출신 김영종 종로구청장

“지역 격차 크면 국가 유지 흔들”

송두율 전 獨 뮌스터대 교수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