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등록번호 뒷자리 ‘지역 표시’ 45년 만에 사라진다

10월부터 성별 표시 제외 6개 번호 변경

안양·과천·군포·의왕시, GTX C노선 정차역 신설 놓고 충

인덕원역·의왕역 추진… 4개 지자체 갈등

[관가 인사이드] ‘실세 지사’ 김경수의 힘?… 또 중앙 고

경제부지사 박종원, 경제혁신추진위원장 이찬우

[아픈 역사 돌아보며 잃어버린 자존감 찾다] “위안부 아픔이 이렇게 클 줄이야”

동작, 전쟁과 여성 인권 박물관 답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설사와 질의응답… 현장 느낌 살려

서울 동작구가 구민들과 역사 속 인권 침해 현장을 둘러보며 인권의 가치를 되새기는 자리를 마련했다.

동작구는 오는 7일 구민 40여명과 함께 ‘전쟁과 여성 인권 박물관’에서 인권 탐방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전쟁과 여성 인권 박물관은 전쟁으로 인한 세계 여성들의 피해 사례를 전시한 곳이다.

구민들은 일본군 위안부에 관한 영상을 보고 전문 해설사와 질의응답하는 시간을 갖는다. 주입식 강의 교육에서 벗어나 직접 현장을 둘러보며 인권의 중요성을 체감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민영기 감사담당관은 “이번 인권 탐방으로 위안부 피해자들의 아픔을 공감하고 인권에 대한 이해를 넓힐 기회가 되기 바란다”며 “앞으로도 인권 존중 문화가 확산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는 오는 21일부터는 구민 200여명을 대상으로 여성, 다문화, 사회불평등, 노동 등을 다루는 ‘주민인권학교’를 열어 인권 의식 향상에 나선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8-11-02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묵은 교통민원 해결사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20000… 코로나 검사 4개월 기록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