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이 장원굴?… 도넘은 율곡 마케팅

파주시, ‘수능 대박길’ 엉터리 홍보

경북 동해안에 마리나항 7곳 조성 추진

포항·경주·울진 등 6곳 추가 조성 건의

민·관협력 모바일 지역화폐 시흥시 ‘시루’

양주·김포·성남·광양시 등 벤치마킹 줄잇는다

박기재 의원, 외국인 관람객 유치실적 저조한 세종문화회관의 홍보·마케팅 문제 지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의회 박기재의원(더불어민주당, 중구2)은 11월 2일 제284회 정례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세종문화회관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세종문화회관의 외국인 관람객 유치가 저조한 문제에 대해 지적했다.

40년 역사를 자랑하는 서울시 대표 문화예술기관인 세종문화회관에서 최근 3년간 진행된 공연 중 외국인 관람객이 관람한 공연은 7건으로, 판매티켓 매수는 599장에 불과했다. 4건의 공연은 서울돈화문국악당에서 진행된 공연으로 판매 매수는 11건이다.

이에 박기재 의원은 “서울시 관광체육국은 천만 관광객을 넘어 2천만 관광객 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최소치로 계산해도 3년이면 3천만명이 서울을 다녀갔는데, 세종문화회관에서 전시를 보거나 공연을 본 외국인이 610명에 불과한 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세종문화회관에 무려 9개의 예술단이 있고, 시립교향악단의 공연도 열리는데 외국인 관객 현황이 이렇게 저조한 것은 홍보·마케팅의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세종문화회관 김성규 사장은 “현재 세종문화회관을 제외한 티켓 판매 대행사들은 외국어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고 있어, 외국인들이 공연 티켓을 구매하기 매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라고 답했다. 그러나 세종문화회관이 관광활성화 측면에서 문화예술이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을 찾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혜경씨는 수사 착수 직후 왜 폰을 교체했나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로 지목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씨가 경찰의 수사 착수 직후 휴대전화를 교체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골목상권 부흥 ‘황금 트라이앵글’

관악 공무원·지역금융·소상공인 협약 체결

서초, 6년 연속 옥외광고물 우수

자치구 중 1위… 서울 대표로 선발

“구민 생명과 안전 지키는 의회”

류명기 금천구의회 의장

광진 버스정류장엔 겨울이 없다

찬바람막이 한파쉼터 23곳 설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