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이 장원굴?… 도넘은 율곡 마케팅

파주시, ‘수능 대박길’ 엉터리 홍보

경북 동해안에 마리나항 7곳 조성 추진

포항·경주·울진 등 6곳 추가 조성 건의

민·관협력 모바일 지역화폐 시흥시 ‘시루’

양주·김포·성남·광양시 등 벤치마킹 줄잇는다

김 경 서울시의원 “숙명여고 외 ‘문제 유출’ 더 이상 없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숙명여고 시험지 유출 사건으로 전국이 떠들썩한 가운데 서울시교육청이 교원 부모와 그 자녀가 함께 있는 학교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혀 그 결과가 주목된다.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김 경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7일 제284회 정례회 교육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숙명여고 문제 유출과 같은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교원 자녀 재학학교에 대한 감사를 통해 본질적인 원인을 찾아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시교육청 담당자에 따르면, 문제유출 사건 이후 교원과 자녀가 함께 있는 모든 고등학교에 대해 지난 10월 31일에 숙명여고와 같은 형식으로 전수조사를 마치고 현재 정리 중이라고 밝혔다.

교원과 자녀가 같이 있는 중학교는 현재 24개교에 24명, 고등학교는 55개교에 92명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 중 고등학교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했다고 전한다.

교육청은 고등학교 전체에 대해 시험출제와 고사관리, 평가, 결과 시스템에 대한 성적관리 실태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했고, 교직원과 자녀가 같이 있는 학교는 교원 자녀의 전체 성적과 교원이 학생과목에 들어가 있는지, 또는 담임이나 성적 결재 라인에 있는지 등에 대해 조사를 했다고 한다.


서울시교육청 담당자는 “현재 조사결과에 대한 통계처리를 하고 있는데 교원 자녀의 성적이 갑자기 올랐거나 하는 등의 경향은 보이지 않는다”며 “전수조사 결과 문제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교원 자녀 재학학교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를 모든 학생과 시민들에게 알려야 한다”며 “이상한 루머로 오해받는 학생이 없도록 하고, 도입하려는 상피제의 범위를 부모와 자녀에서 친인척이나 재단과의 관계자로 넓혀야 한다”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혜경씨는 수사 착수 직후 왜 폰을 교체했나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로 지목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씨가 경찰의 수사 착수 직후 휴대전화를 교체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골목상권 부흥 ‘황금 트라이앵글’

관악 공무원·지역금융·소상공인 협약 체결

서초, 6년 연속 옥외광고물 우수

자치구 중 1위… 서울 대표로 선발

“구민 생명과 안전 지키는 의회”

류명기 금천구의회 의장

광진 버스정류장엔 겨울이 없다

찬바람막이 한파쉼터 23곳 설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