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장차만 확인한 제주 영리병원 비공개 청문회

녹지 측 “허가 지연 탓 개원 준비 난항”

고령화의 그늘…군위 마라톤 끝내 ‘역사 속으로’

65세 이상 노인 인구 10명중 4명 달해

주민등록증 사진 귀·눈썹 안 보여도 된다

행안부, 개정안 입법예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앞으로 주민등록증을 만들 때 귀와 눈썹이 보이는 사진을 쓰지 않아도 된다.

행정안전부는 주민등록증 사진 규격을 완화하는 내용을 담은 ‘주민등록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8일 밝혔다. 지금껏 주민등록증을 분실해 주민센터를 찾은 국민들은 엄격한 사진규정 때문에 주민증을 다시 발급받지 못하고 발걸음을 돌리는 때가 많았다. 주민등록법에 ‘6개월 이내에 촬영하고 모자를 벗은 상태의 귀와 눈썹이 보이는 탈모 상반신 사진을 제출해야 한다’는 규정이 있기 때문이다.

이번 개정안은 주민증을 만들 때 ‘6개월 이내에 촬영하고 가로 3.5㎝, 세로 4.5㎝의 모자를 벗은 상반신 사진’을 제출하도록 규정했다. 귀가 정상보다 작거나 변형된 증세인 ‘소이증’을 앓고 있는 사람들의 불편을 고려한 조치다.

개정안은 이·통장이 각 가정을 돌아다니면서 거주 사실을 확인하는 제도도 개선했다. 개정안은 주민이 거주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임대차 계약서, 매매 계약서 등을 내면 사후 확인을 하지 않아도 되도록 규제를 개선했다.

이밖에 외국 여권으로 입국한 외국 국적 취득자(국적상실자)가 재외국민으로 주민등록하는 것을 막기 위해 본인이 신고할 때도 출입국 기록을 확인하도록 했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18-11-0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학의 성접대 수사한 수사팀 좌천성 인사 재조

수사국장·기획관 등 지휘부 이례적 교체 “金 수사 이유로 인사상 불이익” 증언도 당시 경찰청장 “성접대 의혹 靑 보고” 곽…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지원·투자사 연계… 청년들 창업하기 가장 좋은 도시 만들

창업 1번지 꿈꾸는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양천에 움튼 우아미…30만 그루 희망 심는다

나무 심기 봉사단과 함께한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활 자격증 따면 100만원 취업 성공하면 100만원 더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제2의 인생 위해 지원”

관악구민 1000명 함께 만드는 ‘귀주대첩 1000주년’

‘관악 강감찬 축제’ 추진위원회 출범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