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보험료와 다르고 상세 보장은 빼놓고…

위기의 ‘보험다모아’ 서비스

처리시설비 50% 지원…폐비닐 대란 막는다

지자체·민간 재활용시설 적극 개선 기대

사업 좌초될까…경남 공무원들 ‘좌불안석’

민선시대 4번째 권한대행체제

이재명 “7호선 포천 연장 정부예타 면제 적극 검토”

박윤국 시장 요청에 화답···정부 “시·도별 2건 면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봉산역-포천간 7호선 연장 예상 노선도
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지사가 전철 7호선 도봉산-포천 연장선(옥정~포천)을 정부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 사업 후보로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12일 박윤국 포천시장과 이원웅 경기도의원으로부터 7호선 연장사업을 예타면제 후보로 선정해 달라는 요청을 받은 후 “경기북부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 (서울에서)포천을 연결하는 전철이 필요하다고 본다. 포천 뿐 아니라 경기북부가 고루 발전하도록 힘껏 지원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달 24일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혁신성장과 일자리창출 지원’을 위해 각 시·도별로 선정한 2건의 공공투자프로젝트에 한해 예타 조사를 면제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예타가 면제된다는 것은 수익을 내기 어려워도 낙후지역 발전을 위해 정책적 판단에 따라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로 볼 수 있다.

지하철 7호선 포천 연장사업은 서울 도봉산에서 의정부·양주를 거쳐 포천까지 이어지는 전철연장사업으로, 총 길이 19.3㎞에 사업비 1조 391억 원이 투자된다. 연장구간 인근에 양주 옥정지구와 포천 송우지구 등 대규모 택지개발지구가 위치해 있다. 또 대진대·경복대·차의과대 등 3개 대학 및 용정산업단지 등 8개 산업단지가 위치해 있어 완공될 경우 약 23만 명이 철도를 이용할 수 있다.

경기도는 각 시·군으로부터 제출된 사업 가운데 2건을 정부 예타 면제사업 후보로 결정해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한편 박윤국 포천시장은 이날 이 지사에게 의료시설 부족 현상을 호소하며 포천 공공산후조리원의 신속한 추진을 건의했다. 이 지사는 이에 공감을 표하고 조기 설치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경찰 명운 걸린 ‘버닝썬’ 수사 첫발 ‘삐걱’

법원 “범죄 다툼 여지…구속 필요성 인정 어려워”경찰 “기각 사유 분석…구속 영장 재신청 검토”마약 투약 의혹을 받는 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지역산업 ‘러닝 팩토리’ 확대”

이석행 한국폴리텍대학 이사장

청년상인 키우는 서대문 골목식당

청년키움식당 찾은 문석진 구청장

‘시세종합징수 평가’ 3년 연속 1위

동작구, 장려금 1억 4200만원

“독립운동가 희생 기억할 것”

강남구 3·1절 100주년 기념행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