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시설 이달부터 특별점검

김부겸 장관 “안전관리 원점부터 재검토”

첫 연봉 2996만원·정규직 비율 98%

이 정도는 돼야 ‘청년친화 강소기업’

“가리왕산 전면 복원”vs“곤돌라 등 존치”

산림청 -정선군 ‘가리왕산 복원’ 충돌

이재명 “7호선 포천 연장 정부예타 면제 적극 검토”

박윤국 시장 요청에 화답···정부 “시·도별 2건 면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봉산역-포천간 7호선 연장 예상 노선도
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지사가 전철 7호선 도봉산-포천 연장선(옥정~포천)을 정부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 사업 후보로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12일 박윤국 포천시장과 이원웅 경기도의원으로부터 7호선 연장사업을 예타면제 후보로 선정해 달라는 요청을 받은 후 “경기북부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 (서울에서)포천을 연결하는 전철이 필요하다고 본다. 포천 뿐 아니라 경기북부가 고루 발전하도록 힘껏 지원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달 24일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혁신성장과 일자리창출 지원’을 위해 각 시·도별로 선정한 2건의 공공투자프로젝트에 한해 예타 조사를 면제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예타가 면제된다는 것은 수익을 내기 어려워도 낙후지역 발전을 위해 정책적 판단에 따라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로 볼 수 있다.

지하철 7호선 포천 연장사업은 서울 도봉산에서 의정부·양주를 거쳐 포천까지 이어지는 전철연장사업으로, 총 길이 19.3㎞에 사업비 1조 391억 원이 투자된다. 연장구간 인근에 양주 옥정지구와 포천 송우지구 등 대규모 택지개발지구가 위치해 있다. 또 대진대·경복대·차의과대 등 3개 대학 및 용정산업단지 등 8개 산업단지가 위치해 있어 완공될 경우 약 23만 명이 철도를 이용할 수 있다.

경기도는 각 시·군으로부터 제출된 사업 가운데 2건을 정부 예타 면제사업 후보로 결정해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한편 박윤국 포천시장은 이날 이 지사에게 의료시설 부족 현상을 호소하며 포천 공공산후조리원의 신속한 추진을 건의했다. 이 지사는 이에 공감을 표하고 조기 설치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귀여운 난동에 ‘아빠 미소’ 가득한 박항서 영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동남아시아 최강자 자리에 올려 놓은 박항서 감독의 ‘파파’ 리더십을 엿볼 수 있는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