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세종·전남·부산, 지역안전지수 5년 연속 낙제점

행안부 ‘2019 지역안전지수’ 분석

멧돼지 포상금이 통했다… 올해 10만 마리 포획 눈앞

정부, 10월부터 마리당 20만원 국비 지원

잘나가던 하이패스, 왜 ‘먹통패스’ 되었나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63> 신뢰 잃은 하이패스 시스템

보육교사 확대… 0세반 교사 1명, 영아 2명만 돌본다

보육의 질 높일 새 사업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작구의 보육 정책을 이끄는 보육청은 공보육의 혁신적인 사례로 꼽힌다. 보육청이 직접 국공립 어린이집 운영을 맡아 공공성을 확보하고 지역 아이들에게 맞는 보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전파한다. 또 국공립 어린이집 보육교사 공개 채용, 승진 등 인사 시스템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교사에 대한 처우 개선, 스트레스 관리, 교육 프로그램 등도 진행한다. 돌봄의 내용과 질이 지속적으로 풍요롭게 가꿔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올해도 보육의 질을 끌어올리기 위한 보육청의 노력은 계속된다. 13일 동작구에 따르면 먼저 아이들을 돌보는 보육 교사 수를 현재 보건복지부 규정보다 늘려 수준 높은 보육 환경을 조성한다.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0세반은 교사 1명당 영아 3명을 맡던 것에서 교사 1명당 영아 2명을 돌보게 해 아이들의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둔다. 교사 대 아동비율이 1명당 15명으로 높은 3세반은 1명당 12명으로 줄여 선생님의 과부하도 줄이고 선생님의 관심이 아이들에게 고루 가닿을 수 있게 설계했다.

20인 이하 국공립 어린이집의 원장이 보육 교사를 겸임하는 경우에는 교사 겸직을 해제하도록 하고 구에서 새로 채용할 교사 인건비를 80%까지 지원한다. 100인 이상 국공립 어린이집은 규모가 커 원장의 업무가 과중하기 때문에 중간 관리자 역할을 할 원감제를 신설한다. 원감 역할을 할 선임 교사 인건비는 100% 구비로 충당해준다. 올해 새로 시행되는 사업들은 어린이집 두 곳씩을 선정해 시범으로 운영된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8-11-14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건모 또 다른 피해자? “주먹으로 얼굴과 배를

“성폭행 피해자 힘 실어주려 나섰다”가수 김건모(51)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과거 유흥업…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협력 리더십 시대 연 송파

박성수 서울송파구청장

“‘사람 중심의 R&D’ 지원”

권덕철 보건산업진흥원장

의료관광객·일자리 다 잡은 강서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민관 잇는 마을자치센터 문 활짝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