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시설 이달부터 특별점검

김부겸 장관 “안전관리 원점부터 재검토”

첫 연봉 2996만원·정규직 비율 98%

이 정도는 돼야 ‘청년친화 강소기업’

“가리왕산 전면 복원”vs“곤돌라 등 존치”

산림청 -정선군 ‘가리왕산 복원’ 충돌

해외직구 전에 ‘사기 의심 사이트’ 여부 꼭 확인해야

소비자원이 알려주는 피해 예방 꿀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결제시 계좌이체보다 신용카드가 안전
숙박예약은 국내 고객센터 유무 체크를

오는 23일 미국의 최대 할인 행사인 ‘블랙 프라이데이’를 앞두고 국내 소비자들도 들썩이고 있다. 해외 직접구매(직구) 급증과 맞물려 소비자 피해도 늘어나는 시기다. 한국소비자원이 제공하고 있는 ‘꿀팁’만 챙겨도 ‘호갱’에서 탈출할 수 있다.

20일 소비자원에 따르면 해외 직구 규모는 2015년 15억 2342만 달러(약 1조 7161억원)에서 지난해 21억 1024만 달러(약 2조 3772억원)로 2년 새 38.5% 늘었다.

올해 들어서는 상반기에만 13억 1897만 달러(약 1조 4858억원)로 사상 최고액을 기록할 전망이다.

문제는 해외 직구 관련 소비자 피해도 동반 상승한다는 점이다. 소비자원에 접수된 해외 직구 피해 상담은 2015년 8952건에서 지난해 1만 5684건으로 2배 가까이 늘었다. 올해는 9월까지 1만 5974건으로 벌써 지난해 전체 건수를 넘어섰다. 이미 결제했는데 제품이 오지 않고 판매자는 연락이 두절되거나 불량품이 배달됐는데도 환불·교환을 거부하는 사례 등이 대표적이다.

피해를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구매 전에 ‘사기 의심 사이트’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다. 소비자원이 운영하는 ‘국제거래 소비자포털’ 사이트에 가면 명단이 나온다. 소비자원은 지난해 231개, 올해 9월까지 365개의 사기 의심 사이트를 게시했다.

결제 수단은 계좌이체보다는 신용카드가 더 안전하다. 카드사에 거래 취소를 사후에 요구하는 ‘차지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희숙 소비자원장은 “소비자가 주문 내역, 사업자와 주고 받은 메일 등을 카드사에 제출하면 차지백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서 거래 관련 정보를 반드시 보관해야 한다”면서 “특히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사기 의심 사이트로 올라온 사이트라면 100% 환불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소비자가 언어 문제로 해외 판매자에게 직접 교환·환불을 요구하기 어려울 경우 소비자원이 대신 해주거나 업무협약을 맺은 해외 소비자 보호기관에 사건을 넘겨 처리해 준다. 소비자원은 미국과 일본, 영국, 태국, 베트남, 홍콩, 싱가포르 등 7개국과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최근 해외여행 관련 피해도 급증하는데 글로벌 숙박예약대행업체 중에서도 국내에 고객센터를 설치한 곳을 이용하는 것이 낫다. 이 원장은 “국내에 고객센터가 있는 업체는 국내 법을 적용받기 때문에 소비자 피해 구제가 용이하다”면서 “소비자원의 요구로 현재 아고다, 트립닷컴 등 2곳이 국내 고객센터를 운영 중이며 앞으로 다른 업체들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소비자원은 직구 제품 중 해외에서 리콜된 제품에 대해서는 국내 유통을 차단하고 있다.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 등 55개 해외기관에서 발표하는 리콜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이미 유통된 제품에 대해서는 교환·환급 조치도 한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8-11-21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선릉역 칼부림 CCTV 공개…“버림받자 파괴 심리

온라인 게임에서 알게 된 여성을 실제로 만나 흉기로 찌른 20대 여성의 범행 동기가 밝혀졌다.서울 강남경찰서는 13일 선릉역 5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치매 환자 책임 두 팔 걷은 용산

2021년 말 양주서 치매안심마을 개소

청소년이 만드는 마을, 성동

내일 오후 대강당서 ‘청만세’ 발대식

역사 도시 종로, 직원 교육도 일품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 초청, 인문 강연

청년 창업 친화도시 송파

박성수 구청장 ICT청년창업센터 개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