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보험료와 다르고 상세 보장은 빼놓고…

위기의 ‘보험다모아’ 서비스

처리시설비 50% 지원…폐비닐 대란 막는다

지자체·민간 재활용시설 적극 개선 기대

사업 좌초될까…경남 공무원들 ‘좌불안석’

민선시대 4번째 권한대행체제

해외직구 전에 ‘사기 의심 사이트’ 여부 꼭 확인해야

소비자원이 알려주는 피해 예방 꿀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결제시 계좌이체보다 신용카드가 안전
숙박예약은 국내 고객센터 유무 체크를

오는 23일 미국의 최대 할인 행사인 ‘블랙 프라이데이’를 앞두고 국내 소비자들도 들썩이고 있다. 해외 직접구매(직구) 급증과 맞물려 소비자 피해도 늘어나는 시기다. 한국소비자원이 제공하고 있는 ‘꿀팁’만 챙겨도 ‘호갱’에서 탈출할 수 있다.

20일 소비자원에 따르면 해외 직구 규모는 2015년 15억 2342만 달러(약 1조 7161억원)에서 지난해 21억 1024만 달러(약 2조 3772억원)로 2년 새 38.5% 늘었다.

올해 들어서는 상반기에만 13억 1897만 달러(약 1조 4858억원)로 사상 최고액을 기록할 전망이다.

문제는 해외 직구 관련 소비자 피해도 동반 상승한다는 점이다. 소비자원에 접수된 해외 직구 피해 상담은 2015년 8952건에서 지난해 1만 5684건으로 2배 가까이 늘었다. 올해는 9월까지 1만 5974건으로 벌써 지난해 전체 건수를 넘어섰다. 이미 결제했는데 제품이 오지 않고 판매자는 연락이 두절되거나 불량품이 배달됐는데도 환불·교환을 거부하는 사례 등이 대표적이다.

피해를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구매 전에 ‘사기 의심 사이트’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다. 소비자원이 운영하는 ‘국제거래 소비자포털’ 사이트에 가면 명단이 나온다. 소비자원은 지난해 231개, 올해 9월까지 365개의 사기 의심 사이트를 게시했다.

결제 수단은 계좌이체보다는 신용카드가 더 안전하다. 카드사에 거래 취소를 사후에 요구하는 ‘차지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희숙 소비자원장은 “소비자가 주문 내역, 사업자와 주고 받은 메일 등을 카드사에 제출하면 차지백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서 거래 관련 정보를 반드시 보관해야 한다”면서 “특히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사기 의심 사이트로 올라온 사이트라면 100% 환불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소비자가 언어 문제로 해외 판매자에게 직접 교환·환불을 요구하기 어려울 경우 소비자원이 대신 해주거나 업무협약을 맺은 해외 소비자 보호기관에 사건을 넘겨 처리해 준다. 소비자원은 미국과 일본, 영국, 태국, 베트남, 홍콩, 싱가포르 등 7개국과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최근 해외여행 관련 피해도 급증하는데 글로벌 숙박예약대행업체 중에서도 국내에 고객센터를 설치한 곳을 이용하는 것이 낫다. 이 원장은 “국내에 고객센터가 있는 업체는 국내 법을 적용받기 때문에 소비자 피해 구제가 용이하다”면서 “소비자원의 요구로 현재 아고다, 트립닷컴 등 2곳이 국내 고객센터를 운영 중이며 앞으로 다른 업체들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소비자원은 직구 제품 중 해외에서 리콜된 제품에 대해서는 국내 유통을 차단하고 있다.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 등 55개 해외기관에서 발표하는 리콜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이미 유통된 제품에 대해서는 교환·환급 조치도 한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8-11-21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경찰 명운 걸린 ‘버닝썬’ 수사 첫발 ‘삐걱’

법원 “범죄 다툼 여지…구속 필요성 인정 어려워”경찰 “기각 사유 분석…구속 영장 재신청 검토”마약 투약 의혹을 받는 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지역산업 ‘러닝 팩토리’ 확대”

이석행 한국폴리텍대학 이사장

청년상인 키우는 서대문 골목식당

청년키움식당 찾은 문석진 구청장

‘시세종합징수 평가’ 3년 연속 1위

동작구, 장려금 1억 4200만원

“독립운동가 희생 기억할 것”

강남구 3·1절 100주년 기념행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