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최저임금 논의 시작부터 ‘삐걱’

고용 장관 심의 요청 법정 시한 이달 말

1463㎞… 남해 둘레길 ‘남파랑길’ 열린다

부산 오륙도~전남 해남 땅끝마을 연결…내년 하반기 개통

산책 두렵다…일산호수공원 ‘유리섬유’ 공습

25년 흘러 인공폭포·인공암 부식·균열

의왕백운밸리 롯데 쇼핑몰, 예정보다 1년 넘게 착공 지연

내년 상반기 4000여가구 입주 후 주민불편, 집단민원 우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 의왕시 백운밸리 도시개발사업의 하나로 건설 예정인 롯데 쇼핑몰 착공이 1년 넘게 지연되고 있다. ㈜롯데쇼핑은 2020년 하반기 개장을 목표로 내년 1월 롯데쇼핑몰을 착공할 예정이다. 21일 ㈜롯데쇼핑은 신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한 업무보고에서 이 같이 밝혔다.

롯데쇼핑은 지난해 10월 롯데 쇼핑몰 기공식을 갖고 11월 착공할 예정이었으나 사업방식이 변경되면서 지난 6월로 연기했었다. 하지만 이마저도 이행하지 않았다. 당초 롯데는 2019년 초로 예정된 백운밸리 아파트 입주시기에 맞춰 올해 9월 30일 개장을 의왕시와 약속했다.

이를 위해 의왕시는 토지보상 및 인허가 등 행정절차의 신속처리로 롯데의 사업진행을 도왔으나 기공식 후 1년이 지나도록 착공을 하지 않고 있다. 이처럼 롯데쇼핑이 의왕시와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착공을 2차례 연기할 수 있었던 것은 의왕시 도시공사가 롯데에 쇼핑몰 부지를 매각할 때 착공시기와 준공지연에 따른 지체배상금 규정을 명시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신 의원은 “ 내년 상반기 공사가 시작되면 주민들은 공사에 따른 소음, 먼지, 차량정체 등의 피해와 개장지연에 따른 불편을 감수해야 한다”라며 “백운밸리 쇼핑몰 사업이 계속 지연되면 입주민 피해는 물론 쇼핑몰과 연관된 다른 개발사업들도 잇따라 지연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롯데 의왕백운쇼핑몰은 약 10만㎡ 규모 부지에 애초 아울렛, 쇼핑몰A관, 쇼핑물B관 3동이 동시에 들어설 계획이었다. 이곳에 프리미엄아울렛, 쇼핑몰, 시네마, 슈퍼마켓, 하이마트, 키즈카페 등 다양한 시설 및 다수의 유명 브랜드들이 입점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롯데는 사업성이 지속적으로 악화되자 지난해 9월 기존에 계획했던 일괄개발 방식에서 단계별 개발 방식으로 사업 방식을 변경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일본, 초등교과까지 ‘독도는 일본 땅’…왜곡

내년부터 일본 초등교과서 75% ‘독도가 일본땅’…“한국이 불법점거” 교육정부 “독도 역사 왜곡 일본 교과서 강력규탄”…日…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판 ‘착한 SKY캐슬 코디’ 떴다

진학상담센터 찾은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성북, 청소년 놀터 ‘울:섬&쉼표’ 4호 개관

청소년 놀터 개관식에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참석

힐링길 따라 ‘안전 점검 한 바퀴’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둘레길 점검

68만㎡에 60t…서울 종로 물청소 대작전

미세먼지 청소부 된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