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르면 인생샷… 경북 풍경과 하나 된다

경북, 베스트 포토존 8곳 선정

“개인 심부름 반복, 폭행·욕설·협박 위법”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 문답풀이

멸종위기 검은머리갈매기 15마리 야생 방사

인천 송도서 알 구조해 인공부화

강원 고성 ‘김일성 별장’ 투어 상품 나온다

1948~1950년 가족 별장 ‘화진포의 성’ 中 여행사가 출시… 새해 6월 본격 관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일성 별장 전경. 지금은 화진포의 성으로 더 잘 알려졌다.
고성군 제공

중국의 북한 전문 여행사가 강원 고성 ‘김일성 별장’을 관광상품으로 출시했다.

강원도는 29일 중국에 본부를 둔 ‘영 파이오니어 투어스’가 최근 자사 홈페이지에서 한국의 주요지역을 돌아보는 관광상품을 출시하며 고성 화진포 김일성 별장도 포함했다고 밝혔다.

관광은 내년 6월쯤 시작되는 상품으로 한국 분단을 테마로 한 투어의 세 번째 코스로 알려졌다. 투어는 북·중 접경지 단둥에서 출발해 일주일간 진행된다. 서울 남대문시장, 청와대, 경복궁, 광화문 등과 속초, 고성 통일전망대, 철원, 판문점 등 비무장지대(DMZ) 남측 지역을 둘러본다.

김일성 별장은 지금은 ‘화진포의 성’으로 불리는 곳으로 한국전쟁 전에는 북측 지역에 속했던 곳이다. 1948년부터 50년까지 김일성 일가의 가족 별장으로 사용됐다. 별장에는 1948년 당시 6살이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소련군 정치사령관 니콜라이 레베데프 소장의 아들과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이 전시돼 있다. 이 때문에 북한에서도 화진포, 특히 김일성 별장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방북했던 인사들을 통해 알려지기도 했다.

고성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18-11-30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준기, 신사 되더니 또 성폭행…짐승처럼 보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이 1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심경을 밝혔다. 그는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새만금공항으로 천년전북 도약”

송하진 전북도지사 인터뷰

용산의 길, 역사가 새겨진다

성장현 서울 용산 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