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동작 방치된 땅에 포근한 ‘보라매둥지’ 틀었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대방2동 구유지, 마을 활력소로 단장
지상3층 규모… 주민 공동체 활동 공간

쓰레기 무단 투기 상습구역이자 청소년 우범지대로 방치됐던 구유지가 주민들의 교류 공간으로 거듭난다. 서울 동작구는 오는 21일 신대방2동의 방치된 구유지를 마을활력소 ‘보라매둥지’로 재단장해 문을 연다고 17일 밝혔다.

연면적 201㎡, 지상 3층 규모의 ‘보라매둥지’는 구민들의 요청으로 만들어진 공간으로 재능나눔공간과 다목적실 등으로 구성됐다. 앞으로 마을활력소 운영위원회가 구체적인 공간 운영과 관리, 프로그램 개발 등을 맡아 이웃 간 교류, 마을 공동체 활동을 도탑게 꾸려간다. 주민 누구나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김은희 사회적마을과장은 “마을활력소가 이웃 간 소통의 전진 기지가 되길 바란다”며 “숨은 공간들을 찾아 주민들의 공간으로 돌려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내년 5월에는 옛 동작자원봉사센터 사당분소가 사당2동 마을활력소로 새롭게 주민들을 찾아간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8-12-18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설리 죽음에 분개한 시민들 靑 청원에 몰려가…

‘설리 사망’ 관련 靑 청원 총 6건 올라와“피해자, 오죽 괴로웠으면 죽음 택했겠나”“악플러 명예훼손, 솜방망이 처벌 안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