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항공대대 헬기, 완주 운항 중단하라”

“소음 극심” 완주군민들 노선 변경에 강력 촉구

“폐기물 자원화 틀 깰라”… 음폐수 법안 논란

“음식쓰레기·소각업게 민원 챙겨주나” 비판

지방과 상생 위해 2403억 쏟아붓는 서울시

29개 기초단체와 손잡고 ‘서울선언문’

동작 방치된 땅에 포근한 ‘보라매둥지’ 틀었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대방2동 구유지, 마을 활력소로 단장
지상3층 규모… 주민 공동체 활동 공간

쓰레기 무단 투기 상습구역이자 청소년 우범지대로 방치됐던 구유지가 주민들의 교류 공간으로 거듭난다. 서울 동작구는 오는 21일 신대방2동의 방치된 구유지를 마을활력소 ‘보라매둥지’로 재단장해 문을 연다고 17일 밝혔다.

연면적 201㎡, 지상 3층 규모의 ‘보라매둥지’는 구민들의 요청으로 만들어진 공간으로 재능나눔공간과 다목적실 등으로 구성됐다. 앞으로 마을활력소 운영위원회가 구체적인 공간 운영과 관리, 프로그램 개발 등을 맡아 이웃 간 교류, 마을 공동체 활동을 도탑게 꾸려간다. 주민 누구나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김은희 사회적마을과장은 “마을활력소가 이웃 간 소통의 전진 기지가 되길 바란다”며 “숨은 공간들을 찾아 주민들의 공간으로 돌려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내년 5월에는 옛 동작자원봉사센터 사당분소가 사당2동 마을활력소로 새롭게 주민들을 찾아간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8-12-18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사립대 3대 세습’ 실태 확인…총장도

23일 서울신문이 입수한 교육부의 정책연구 보고서 ‘사립대학 개혁방안(박거용 상명대 교수 연구팀)’에 따르면 사립대 대부분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해방촌 신흥시장, 젊은 감각 입는다

용산구청장 ‘청년 상인과 대화’

“전국 첫 직접 민주주의 도시로”

이재수 춘천시장이 말하는 미래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