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항공대대 헬기, 완주 운항 중단하라”

“소음 극심” 완주군민들 노선 변경에 강력 촉구

“폐기물 자원화 틀 깰라”… 음폐수 법안 논란

“음식쓰레기·소각업게 민원 챙겨주나” 비판

지방과 상생 위해 2403억 쏟아붓는 서울시

29개 기초단체와 손잡고 ‘서울선언문’

구로, 유한공고 등 5개 중·고교 해외 교류도시 학교 자매결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구로구가 지역 내 학생들의 해외 체험 기회를 확대하고자 교류도시 학교와 자매결연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교육의 질적 수준을 높이기 위한 해외 교육기관 교류는 이성 구로구청장의 민선 7기 공약이기도 하다.

구로구는 지난 7월부터 8월까지 지역의 51개 초·중·고를 대상으로 해외 학교와의 교류 수요조사를 했다. 조사 결과 유한공고, 구일중, 경인고, 예림디자인고, 구현고 등 총 5개교가 교류의사를 밝혔다. 이 가운데 유한공고는 지난 18일 중국 연변조선족자치주 연길국제합작기술학교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유한공고는 자동화 시스템, 로봇 전기자동차, 건축 인테리어디자인 등의 학과가 있고, 연길국제합작기술학교는 전기기술응용, 기계가공기술, 자동차정비, 용접기술 등의 과정을 운영한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학교는 앞으로 기술 교류, 진로탐색, 교직원과 학생 교류 등을 진행하게 된다. 이 외에도 구로구는 미국, 프랑스, 중국, 말레이시아 등 4개국과 중·고등학생 교환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8-12-2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태일 누구요?” 묻던 노무현 변호사 밤 새워

“노동자를 진심으로 사랑한 정치인 노무현. 노무현이 최초로 사랑한 노동자 문성현.”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은 노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해방촌 신흥시장, 젊은 감각 입는다

용산구청장 ‘청년 상인과 대화’

“전국 첫 직접 민주주의 도시로”

이재수 춘천시장이 말하는 미래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