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채소 헐값 과일

태풍·추석 보낸 뒤 농산물 몸값 급변

서핑 천국 된 충남 태안 ‘만리포니아’

초보·고수 서퍼들 파도 타기 명소로

옐로카펫·안전벨… 강서 초등생 등하굣길 밝아진다

빅데이터 활용 내년부터 안전사고 개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서구가 빅데이터를 활용해 어린이 교통사고와 범죄 위험지역의 안전사고 예방에 나선다. 강서구는 지난 20일 구청 대회의실에서 어린이 안전진단 빅데이터 분석 및 활용을 위한 보고회를 열고 앞으로 안전사고 예방 방안을 논의했다고 27일 밝혔다.

구는 지난 7월부터 이달까지 지역 내 신정초, 등서초 등 5개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교통사고, 교통시설, 폐쇄회로(CC)TV 등 공공데이터를 분석했다. 또 대상 학교의 초등학생 1200여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진행해 자료를 수집했다.

빅데이터 분석 결과 어린이 교통사고 발생 비율은 저학년인 7세에서 9세까지가 36%로 가장 높았다. 전체 사고의 50%는 하교시간대인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는 이번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부터 초등학교 등하굣길 위험지역에 횡단보도, 보행로 노면표시, 옐로카펫, 보행자주의 표시 등 교통시설을 개선한다. 또 CCTV, 보안등, 안전벨 등 안전시설을 보완하고 등하교 시간대 불법 주정차에 대한 단속도 강화한다.

구는 빅데이터를 통해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정책 수립이 가능해졌다고 보고, 구정 전반에 걸쳐 이번 연구 결과를 활용할 방침이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8-12-2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출근 20분 뒤 檢 들이닥치자 정경심과 딸은

정치일정 고려 文 출국 다음날 승부수 일각선 “현직 법무장관 예우 갖춘 것”검찰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한 23일, 조 장관 자택 주변에는 40여명의 취재진과 주민, 보수단체 회원들이 뒤섞여 어수선했다. 평소 조 장관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4시간 무휴…마포 ‘화장실 혁명’

마포구청장, 공공화장실 개방 추진

건축가협회가 뽑은 ‘명예건축가’

건축사 출신 김영종 종로구청장

“지역 격차 크면 국가 유지 흔들”

송두율 전 獨 뮌스터대 교수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