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 두렵다…일산호수공원 ‘유리섬유’ 공습

25년 흘러 인공폭포·인공암 부식·균열

섬관광 1519억… ‘한국판 산토리니’ 만든다

행안부, 도서종합개발계획 확정

골목길 ‘보이는 소화기’ 골든타임 잡는 동작

상도동 등 6개 동에 소화기 1000개 설치

교육정책 엇박자 전북, 일반고 입시 대거 불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주 등 평준화지역서 464명 떨어져
경기침체로 특성화고 진학 기피 원인
도 교육청, 비평준화 고교로 입학 유도


지난해 미달사태를 빚었던 전주, 군산, 익산 등 전북도내 평준화지역 일반고 입시에서 대규모 불합격자가 발생했다.

10일 전북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평준화지역 36개 일반고 입시에 9550명을 모집에 1만 14명이 지원했으나 464명의 불합격자가 나왔다. 지역별 불합격자는 전주 203명, 군산 139명, 익산 122명이다. 원하는 학생은 모두 평준화지역 일반고에 진학할 것이라고 본 교육당국의 예상이 크게 빗나간 것이다.

특히 이 같은 불합격자수는 2014년 702명 이후 가장 많은 것이다. 불합격자가 많아진 것은 특성화고 지원자가 예상보다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예년에는 성적이 하위권인 학생들이 특성화고를 많이 지원했으나 올해는 미달이 예상된 일반고로 몰렸다.

실제로 2019학년도 특성화고 지원율은 85%로 지난해 95.4%보다 10.4% 줄었다. 경기침체로 취업이 어려워지면서 특성화고 진학을 기피하는 학생이 많아졌지만 적절한 진학지도가 이뤄지지 않아 하위권 학생들이 대거 일반고를 지원했다.

또 정부의 자사고 일반고 전환 정책에 따라 중3학생 상당수가 일반고를 지원한 것도 일반고 불합격자를 양산한 요인이란 분석이다. 도내 자사고 경쟁률은 상산 1.32대1, 남성 0.63대1, 중앙 0.62대1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평준화 지역 일반고 입시에서 탈락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농어촌지역고교 등 비평준화 고등학교와 특성화고 쪽으로 입학을 안내토록 할 방침이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9-01-11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학의 성접대 피해 여성, 윤중천의 꼭두각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 건설업자 윤중천씨를 특수강간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피해 여성 이모씨는 윤씨의 꼭두각시나 다름없는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