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년후견’ 장애인 차별법은 반쪽 개정

법정후견 중 ‘한정후견’만 손질한다는데

강동 건강도시 정책에 반한 몽골

몽골 대표단, 성일초 방문

특허청장이 기관 명칭 변경 꺼낸 이유는?

朴청장 공론화 없이 논란 촉발시켜

교육정책 엇박자 전북, 일반고 입시 대거 불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주 등 평준화지역서 464명 떨어져
경기침체로 특성화고 진학 기피 원인
도 교육청, 비평준화 고교로 입학 유도


지난해 미달사태를 빚었던 전주, 군산, 익산 등 전북도내 평준화지역 일반고 입시에서 대규모 불합격자가 발생했다.

10일 전북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평준화지역 36개 일반고 입시에 9550명을 모집에 1만 14명이 지원했으나 464명의 불합격자가 나왔다. 지역별 불합격자는 전주 203명, 군산 139명, 익산 122명이다. 원하는 학생은 모두 평준화지역 일반고에 진학할 것이라고 본 교육당국의 예상이 크게 빗나간 것이다.

특히 이 같은 불합격자수는 2014년 702명 이후 가장 많은 것이다. 불합격자가 많아진 것은 특성화고 지원자가 예상보다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예년에는 성적이 하위권인 학생들이 특성화고를 많이 지원했으나 올해는 미달이 예상된 일반고로 몰렸다.

실제로 2019학년도 특성화고 지원율은 85%로 지난해 95.4%보다 10.4% 줄었다. 경기침체로 취업이 어려워지면서 특성화고 진학을 기피하는 학생이 많아졌지만 적절한 진학지도가 이뤄지지 않아 하위권 학생들이 대거 일반고를 지원했다.

또 정부의 자사고 일반고 전환 정책에 따라 중3학생 상당수가 일반고를 지원한 것도 일반고 불합격자를 양산한 요인이란 분석이다. 도내 자사고 경쟁률은 상산 1.32대1, 남성 0.63대1, 중앙 0.62대1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평준화 지역 일반고 입시에서 탈락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농어촌지역고교 등 비평준화 고등학교와 특성화고 쪽으로 입학을 안내토록 할 방침이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9-01-11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독방 요구한 고유정, 재소자들과 함께 지내자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교도소에 입감한 고유정(36·구속기소)이 다른 재소자들과 원만하고 지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18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새만금공항으로 천년전북 도약”

송하진 전북도지사 인터뷰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