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퇴근 20분 단축… 서리풀터널 열린다

1977년 개통 후 정보사령부 부지로 단절

미세먼지 최대 배출원 사업장 관리 구멍

2015년 총배출량 33만t 중 40% 차지

우리차의 깊은 향기 속으로 떠나볼래요

기장군 중앙공원 국제차문화축제

사법연수생 1·2등 사상 첫 지방대 출신

부산·영남대 졸업생 모두 ‘김앤장’ 취업…경기침체 등 영향 취업률 47% 저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8년 사법연수원 역사상 처음으로 수석과 차석 모두 비(非)수도권 대학 출신이 차지하는 이변이 벌어졌다.

14일 경기 고양 사법연수원에서 열린 제48기 사법연수생 수료식에서 수료생들이 오른손을 들고 법조인 서약을 하고 있다. 이번 수료식에서는 48년 만에 처음으로 비(非)수도권 대학 출신이 수석과 차석을 모두 차지했다. 올해 수료 인원은 사법연수원 46기 1명, 47기 4명, 48기 112명 등 117명이다.
뉴스1

●최근 10년간 서울대·고려대 수석 배출

19일 경기 고양 사법연수원에서 열린 제48기 사법연수생 수료식에서는 세 명의 연수생이 우수상을 받았다. 수석 수료자로 대법원장상을 받은 김진수(30)씨는 부산대를 졸업했다. 사법연수원 최초의 비수도권 대학 출신 수석이다. 47기까지 연수원 수석은 서울대 출신이 41번이었고 고려대가 4번을, 연세대·성균관대 출신이 1번씩 차지했다. 최근 10년간으로 좁히면 수석을 배출한 학교는 서울대와 고려대뿐이었다. 영남대를 졸업한 이제하(31)씨는 차석으로 법무부장관상을 수상했고, 서울대를 졸업한 이하린(32)씨가 뒤를 이어 대한변호사협회장상을 받았다.

수석인 김씨와 차석인 이제하씨는 나란히 김앤장 법률사무소로 취업했다. 이하린씨는 지난해 신설된 대법원 법률조사관(전문 임기제 공무원)으로 취업했다. 직장을 구한 전체 수료생 중 검사로 임용된 인원이 20명으로 가장 많았고 법무법인 취업이 15명으로 뒤를 이었다. 법원 소속 임기제 공무원으로서 재판에 필요한 조사 및 연구를 수행하는 재판연구원으로도 11명이 취업했다.

●올해 마지막 연수생 1명 입소

한편 지난 10일 기준 48기 사법연수생 취업률은 47.3%로 지난해 반짝 50%대를 회복한 뒤 다시 40%대로 떨어졌다. 연수원 측은 “경기침체, 경력자 선호 등으로 공공기관에 임용되는 인원이 감소했다”면서 “대부분 수료생들이 취업하기까지는 앞으로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47기도 수료 시점 기준 취업률은 50.3%에 불과했지만 7개월 뒤에 다시 집계한 취업률은 98.7%였다.

2017년을 끝으로 사법시험이 폐지되면서 사법연수원은 그간 군 입대로 입소를 미뤘던 조우상(34)씨를 오는 3월 유일한 50기로 입소시킨 뒤 신입생을 뽑지 않는다. 49기가 연수원에 여전히 남아 있지만 1년차 교육은 조씨 혼자 받는다. 연수원 측은 “1대1 멘토링 시스템 등으로 마지막 연수생이 수료할 때까지 법조인을 양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영재 기자 young@seoul.co.kr
2019-01-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오열하는 휘성에 에이미 “용서해줘” 사과 녹취

휘성 측 “성폭행 모의 누명…에이미와 합의하에 녹취록 공개”방송인 에이미(37)가 과거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한 연예인이 자신…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6년째… 주민 마음 다독이는 ‘구로의 책’

이성 구청장 ‘바꿔!’ 등 4권 선정

“경제 활성화·생활 안전 매진”

김삼호 광주 광산구청장

“ILO 핵심협약 합의 노력 지속”

이재갑 고용부 장관 정책간담회

민방위 교육의 새 패러다임 만든다

광진구, 서울 자치구 유일 전문시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