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소방, 119 출동기준 바꾼 후 동물구조활동 절반 줄어

‘간단한 동물구조는 출동 거부 가능’ 기준 변경 1년 분석 결과

제주 ‘국내 1호 영리병원’ 내국인 진료제한 취소 訴

작년 ‘외국인만 진료’ 조건부 허가하자 새달 4일 개설시한 앞두고 행정소송

올해 순천 관광엔 ‘감성 스토리’가 흐른다

2019 순천 방문의 해 ‘관광 밑그림’

서울 미혼 여성 18% “가부장 탓에 결혼 안 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이징 여성은 3.9%만 비혼 사유 꼽아
희망 자녀 서울女 1.8명…베이징女 1.6명

서울에 거주하는 미혼 여성의 10명 중 2명이 결혼을 하지 않는 이유로 ‘결혼 제도의 가부장성’을 꼽았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은 16일 이런 내용을 담은 ‘한·중 미혼 여성의 결혼과 출산 가치관 비교’라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서울과 베이징의 미혼 여성 37.3%는 ‘마땅한 사람이 없어서 결혼을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어 서울의 미혼 여성들은 ‘결혼하기 이른 나이’(21.1%), ‘결혼 제도의 가부장성’(18%)을 각각 2, 3위로 꼽았다. 베이징 미혼 여성은 ‘결혼 후 생활비 지출 부담’(20.8%)과 ‘결혼과 직장 병행 어려움’(19.1%)을 각각 골랐다. 가부장제를 결혼하지 않은 이유로 꼽은 베이징 미혼 여성은 3.9%에 그쳤다.

결혼을 선택 사항으로 생각하는 경향은 서울에 거주하는 미혼 여성이 베이징보다 더 많았다.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답한 서울 미혼 여성은 2.9%에 불과해 19.4%인 베이징 미혼 여성보다 한참 낮았다. ‘결혼을 하는 것이 좋다’고 답한 미혼 여성도 서울이 16.3%, 베이징은 21.5%였다. ‘자녀를 가질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서울 미혼 여성 5.8%, 베이징 미혼 여성 30.3%가 “꼭 있어야 한다”고 답했다. 각자 원하는 희망자녀는 서울 1.8명, 베이징 1.6명이었다.

연구원 측은 “서울의 미혼 여성들이 결혼하지 않는 사유 중 ‘결혼의 가부장성’이 세 번째로 비중이 높았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베이징 미혼 여성이 꼽은 경제적 문제나 일·가정 양립 등은 정책 지원이 가능하지만, 가부장적 결혼 제도는 정책적으로 해결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19-01-1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